뉴스

'트롯신' 정용화, '트롯신 헌정' 메들리 무대 선사…"센스 있는 젊은이야"

'트롯신' 정용화, '트롯신 헌정' 메들리 무대 선사…"센스 있는 젊은이야"

SBS 뉴스

작성 2020.08.13 00: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트롯신 정용화, 트롯신 헌정 메들리 무대 선사…"센스 있는 젊은이야"
정용화가 선배 가수를 위한 메들리 무대를 선사했다.

12일 방송된 SBS '트롯신이 떴다'에서는 정용화가 트롯신들의 곡으로 메들리 무대를 선사한 가운데, 양동근도 무대에 올랐다.

이날 방송에서 트롯신들은 온라인 관객을 위한 무대에 다시 올랐다. 첫 무대에 오른 정용화는 "이번 주제는 존경하는 선배님 노래는 부르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정용화는 김연자 곡 '10분 내로'로 노래를 시작해 남진-주현미 곡으로 이어가며 '메들리 무대'를 선보였다. 지켜보던 진성이 "센스있는 젊은이다"라며 칭찬했고, 장윤정은 본인 곡이 흐르자 합창했다.

무대 후 정용화는 트롯신들의 환호를 받았다. 장도연이 "센스있게 선배님들 곡을 메들리로 했다"라고, 남진은 "볼 수밖에 없게 본인이 만든다"라며 극찬했다. 정용화는 "선배님들 노래를 다 들어봤다. 코드에 키도 맞아야 했다"라고 후일담을 전했다.

무대를 앞둔 양동근도 트롯신을 향해 곡을 소개했다. 양동근은 "제목부터 친근한 골목길이다. 20년 가까이 됐다"라고 설명했다. 또 "힙합하는 애들 앞에서 불러봤는데 선배님들 앞에서 이곡을 부르려니 떨림이 몰려온다"라며 기대를 드러냈다. 남진은 양동근을 향해 "인상하고 제목하고 어울린다. 멋진 골목길이다"라며 격려했다.

무대에 오른 양동근은 안무를 선보이며 열창했다. 트롯신들은 양동근의 독특한 퍼포먼스에 감탄하며 모방하기도 했다. 양동근은 완창 후 "전에 없던 무대니까 너무 좋더라"라며 무대 후 소감을 말했다.

한편 홍진영도 트롯신 무대에 올라 '산다는 건'을 열창했다. 설운도와 남진은 "가사가 참 좋다"라며 입을 모았다.

(SBS funE 김지수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