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트롯신' 진성, 김용임과 '고요 속 외침'으로 폭소 유발…"성량 1등"

'트롯신' 진성, 김용임과 '고요 속 외침'으로 폭소 유발…"성량 1등"

SBS 뉴스

작성 2020.08.12 23: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트롯신 진성, 김용임과 고요 속 외침으로 폭소 유발…"성량 1등"
진성과 김용임이 '고요 속 외침'으로 웃음을 안겼다.

12일 방송된 SBS '트롯신이 떴다'에서는 트롯신들이 진성X김용임의 '고요 속 외침' 게임 참여 모습에 웃음을 터트렸다.

이날 방송에서 트롯신 동창회에 참석한 진성은 김용임과 함께 '고요 속의 외침'에 도전했다. 김용임이 듣지 못하는 진성을 향해 입모양으로 단어를 전달했다.

김용임이 '찻잔의 이별'을 외쳤으나, 진성은 "삽살개 이발. 입안이 쌉쌀하나. 샛별의 이별"이라며 오답을 말했다. 트롯신들이 웃음을 터트린 가운데, 김신영은 이발 장면을 재연하며 상황극을 벌이기도 했다.

전달자가 된 진성이 김용임을 향해 '미숙이네 농원'을 외쳤으나, 김용임은 "비둘기 개원, 비둘기의 독원. 천천히 하라"라고 오답을 말하며 트롯신들의 폭소를 자아냈다.

오답이 이어지자 진행자 장도연은 "성량은 두 분이 일등이었다. 유리창 깨치는 줄 알았다"라며 웃었다. 남진도 두 사람을 향해 "목소리 세다"라며 감탄했다.

(SBS funE 김지수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