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민주당 시의원이 성추행 · 성희롱" 주장…"사실무근"

"민주당 시의원이 성추행 · 성희롱" 주장…"사실무근"

KNN 강소라 기자

작성 2020.08.12 21:14 수정 2020.08.12 22: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민주당 부산시의원이 식당 종업원들을 상대로 성추행을 했다는 신고가 접수돼서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가해자로 지목된 의원은 혐의를 전면 부인하며 피해자 측을 무고 혐의로 고소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자세한 내용, KNN 강소라 기자입니다.

<기자>

미래통합당 부산시당은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의회 A 의원이 성추행을 했다며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통합당은 A 의원이 지난 11일 저녁 부산의 한 식당에서 여성 종업원 2명을 성추행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소정/미래통합당 측 변호사 : 피해자 1을 다시 자기 옆자리로 불러서 술을 강요하고 불필요한 신체적 접촉을 한 사실이 있습니다.]

A 의원이 피해 여성의 손을 만지는 한편 술을 강요하고 성희롱 발언도 했다는 것입니다.

A 의원이 성추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지난 5일 CCTV 화면 한 켠에는 피해자의 어린 자녀도 함께 찍혀 있는데 피해자는 더욱 수치심을 느꼈다고 전해졌습니다.

이에 대해 A 의원은 성추행은 물론 성희롱 발언도 사실무근이라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습니다.

A 의원은 피해자 측을 무고 혐의로 고소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성추행으로 사퇴한 지 네 달이 채 되지 않았는데, 이번에는 부산시의원이 성추행 논란의 중심에 섰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부산광역시당은 통합당 기자회견 뒤 4시간 만에 사과드린다며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박민성/더불어민주당 부산시의원 : 오늘 오후 윤리심판원 회의를 긴급 소집해 사실관계 확인과 진상조사를 거쳐 사실로 드러날 경우 징계를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경찰은 CCTV를 토대로 A 의원 등 관계자들을 불러 강제추행 등의 혐의가 적용될 수 있는지 조사할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 이원주 KNN)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