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야간 마라톤 참변…'과실치사'로 주최 측 입건

[단독] 야간 마라톤 참변…'과실치사'로 주최 측 입건

안희재 기자 an.heejae@sbs.co.kr

작성 2020.08.12 21:02 수정 2020.08.12 22: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달 마라톤 대회 참가자 3명이 음주 차량에 치어 숨진 안타까운 사고가 있었습니다. 저희 SBS 취재 결과 경찰이 대회를 주최한 책임자들을 형사입건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밤낮없이 수백km를 달리는데 안전관리에 소홀했다는 것이 그 이유입니다.

안희재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6일간 500㎞ 넘게 뛰는 마라톤 대회 참가자 3명이 음주 차량에 치여 숨진 사고 직후 가해 운전자는 구속됐지만, 대회 안전관리에 허점이 많았다는 의혹은 끊이지 않았습니다.

마라톤 대회 참가자들이 음주차량에 치어 숨진 사고
한 달에 걸친 수사 끝에 경찰이 주최 측 연맹 회장과 사무총장을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한 사실이 S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음주 사고지만 사고 예방 노력이 거의 보이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회비 4천만 원 대부분 식비와 숙박비로 쓰였고, 안전조치 비용은 4%, 130만 원 정도만 지출됐습니다.

안전장비를 점검하는 천막은 50㎞마다 설치됐는데 사전교육을 받은 안전요원 역시 없었습니다.

천막 통과 직후 사고가 났지만 119 도착 전까지 별다른 응급조치조차 없었는데, 전 구간 구급차는 없었고 대신 근처 응급실 전화번호만 참가자들에게 알린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광봉 등을 미착용 시 불이익을 준다는 규정이 있지만 "동호회 특성상 적발해도 불이익을 못 줬다"는 진술을 경찰은 확보했습니다.

주최 측은 일부 미숙한 점은 있었지만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주최 측 관계자 : (방대한 구간에서) 순간순간을 일일이 통제하는 건 굉장히 무리잖아요. 경찰이 무리하게 우리한테 책임을 전가한다면 그건 잘못된 거죠.]

지난 2007년과 2008년에도 울트라마라톤 참가자가 교통사고로 숨졌지만 주최 측이 처벌된 적은 없습니다.

경찰은 입건자 2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길 방침입니다.

(영상편집 : 소지혜, VJ : 노재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