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예선 10∼11월 경기, 내년으로 연기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예선 10∼11월 경기, 내년으로 연기

김형열 기자 henry13@sbs.co.kr

작성 2020.08.12 15: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예선 10∼11월 경기, 내년으로 연기
▲ 월드컵 아시아 예선 일정 연기 알린 AFC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 탓에 올해 10월 이후로 밀렸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이 내년으로 재차 연기됐습니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홈페이지에 "현재 많은 국가의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국제축구연맹(FIFA)과 AFC는 올해 10∼11월 개최하려 했던 2022 월드컵 예선 및 2023 아시안컵 예선을 2021년으로 변경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어느 경기를 언제 치를지 정확한 일정은 나오지 않았습니다.

AFC는 "각 지역의 상황을 면밀히 점검하고 각 경기의 새로운 날짜를 확정하고자 FIFA와 계속 협력해 나갈 것"이라며 "새로운 일정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추후 발표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한국을 포함해 40개국이 참가한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은 지난해 11월까지 팀당 4∼5경기를 치렀습니다.

5∼6차전은 3월에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열리지 못했고, 상황이 더 심각해지면서 6월에 개최하려던 7∼8차전도 무기한 연기된 바 있습니다.

AFC는 FIFA와 논의를 통해 올해 A매치 캘린더에 따라 3월 예정 경기는 10월에, 6월 예정 경기는 11월에 열어 2차 예선을 마치겠다는 계획을 6월 초 발표했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이어지면서 이마저 실현되지 못했습니다.

이에 따라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국가대표팀은 올해 다른 나라와 A매치를 치르지 않을 공산이 커졌습니다.

국내외 코로나19 발생이 지속하는 데다 국가 간 왕래가 쉽지 않은 상황에서 월드컵 예선이 열리지 않으니 다른 나라와의 평가전을 무리하게 추진할 이유도 없어졌습니다.

'벤투호'는 A매치 기간인 이달 31일∼9월 8일 사이에 김학범 감독이 지휘하는 23세 이하(U-23) 대표팀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두 차례 맞붙을 예정입니다.

(사진=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