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불법 촬영 예방엔 '옆으로 서기'?…경찰의 황당 캠페인

[Pick] 불법 촬영 예방엔 '옆으로 서기'?…경찰의 황당 캠페인

조도혜 에디터

작성 2020.08.12 10: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불법 촬영 예방엔 '옆으로 서기'?…일산동부경찰서의 황당 캠페인
일산동부경찰서가 지하철 내 불법 촬영 예방을 위해 시작한 '대국민 옆으로 서기 캠페인'가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일산동부서가 지난 10일부터 독자적으로 도입한 이 캠페인은 에스컬레이트 이용 시에 탑승은 안전하게 정면으로 하고, 이동 중에는 시야 확보를 위해 옆으로 서 있자고 독려하고 있습니다. 에스컬레이트 뒤쪽에서 여성을 불법으로 몰래 촬영하는 범죄가 증가하자 예방 차원에서 마련한 대책입니다.

경찰 측은 "별도의 비용이 소요치 않고 시민들의 협조를 구하는 캠페인으로 지하철 내 불법 촬영 범죄가 줄어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밝히며, 지하철 3호선 정발산역에서 시범적으로 실시한 후 범죄예방 효과가 나타나면 다른 지하철역에도 확대해 운영하겠다고 전했습니다.

불법 촬영 예방엔 '옆으로 서기'?…일산동부경찰서의 황당 캠페인
하지만 소식이 알려지자 지역 여성단체를 중심으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가해자가 아니라 피해자에게 불법 촬영의 책임을 전가하는 시대착오적 발상이라는 겁니다.

고양여성민우회는 "(이 캠페인은) 성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짧은 치마를 입고 다니지 말라는 말과 다르지 않다"며 "기존 불법 촬영이나 사이버성범죄 사례 등에서 경찰 측이 보여 왔던 부족한 성인지 관점이 그대로 드러난 사례"라고 지적했습니다.

불법 촬영 예방엔 '옆으로 서기'?…일산동부경찰서의 황당 캠페인
민우회 측은 캠페인을 비판하기 위해 "옆으로 서기 말고 '찍지 말기'", "왜 우리가 조심해야 하나", "넓혀야 할 것은 시야각이 아니라 성인지 관점이다"라는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에스컬레이트를 '옆으로 서는' 퍼포먼스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반발이 제기되자 일산동부서 측은 경기지방경찰청 차원에서 해당 캠페인 문구를 재검토 중이라며, "남성과 여성 모두 참여하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마치 불법 촬영 원인이 여성에게 있는 것처럼 보이려는 의도는 전혀 아니었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고양여성민우회' 트위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