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온라인 개봉하는 영화 '뮬란'…광고판 부순 극장 주인

온라인 개봉하는 영화 '뮬란'…광고판 부순 극장 주인

최호원 기자 bestiger@sbs.co.kr

작성 2020.08.11 21:16 수정 2020.08.11 22: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미국의 디즈니사가 영화 '뮬란'을 영화관이 아닌 자기 회사의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에 개봉하기로 했습니다. 그러자 몇몇 나라에서는 극장 주인들이 뮬란의 광고판을 부수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데요.

이번 개봉이 성공하면 영화 산업 전반에 어떤 영향이 있을지 최호원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한 남성이 야구방망이로 영화 '뮬란'의 광고판을 때려 부순 뒤 발로 짓밟습니다.

이 남성은 프랑스의 한 극장 주인으로 미국의 디즈니사가 '뮬란'의 극장 개봉을 포기하겠다고 하자 화를 참지 못한 것입니다.

'뮬란'은 중국을 배경으로 남장 여성이 전쟁터에 나선다는 이야기입니다.

제작비는 우리 돈 2천400억 원에 이릅니다.

디즈니사는 다음 달 4일부터 자사의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인 디즈니플러스로 '뮬란'을 공개할 예정입니다.

영화 '뮬란'
미국과 프랑스 등에서는 기본 가입비로 매달 8천300원 정도를 낸 뒤 '뮬란'을 보기 위해 추가로 3만 8천 원을 더 내야 합니다.

디즈니플러스가 진출하지 않은 우리나라에서는 다음 달 초 극장에서 개봉합니다.

해외에서는 온라인 우선 공개가 확대되는 추세로 디즈니의 이번 공개가 극장 개봉 이상으로 성공할 경우 120년 이상 된 극장 산업 전반에 엄청난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윤성은/영화 평론가 : 극장 개봉을 하게 되면 (영화 제작사가) 극장과 수익 배분을 해야 하는 문제가 있는데요,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로 직행하게 되면 그런 부분에서 좀 자유로울 수 있고….]

대형 외화들이 극장 개봉을 연기하면서 국내 극장가는 석 달째 한국 영화들이 흥행 1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 영화계도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수익이 크게 줄어 온라인 우선 공개에 대한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박선수, VJ : 오세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