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수마가 할퀴고 간 구례…군인도 소방대원도 복구 나서

수마가 할퀴고 간 구례…군인도 소방대원도 복구 나서

KBC 이상환 기자

작성 2020.08.11 20:40 수정 2020.08.11 22: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물에 잠긴 마을에서 이렇게 지붕 위에 올라가서 위태롭게 서 있던 황소들 보면서 안타까워한 분들 많으십니다. 하루는 물속에서, 또 하루는 지붕 위에서 버티다가 기중기까지 동원한 구조 작전 끝에 힘겹게 땅으로 내려올 수 있었습니다. 전남 구례군의 한 마을에서 이렇게 구조된 암소 한 마리가 오늘(11일) 새벽 송아지 쌍둥이를 낳았습니다. 주민들은 어미 소가 배 속에 있는 새끼를 지키려고 거센 빗줄기에도 끝까지 버틴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비가 그치고 물이 빠진 전남 구례에서는 본격적인 복구 작업이 시작됐습니다. 자원봉사자에 군인들까지 나섰지만, 워낙 피해가 커서 일상으로 돌아가기까지는 시간이 꽤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KBC 이상환 기자입니다.

<기자>

흙탕물이 빠지면서 수마가 할퀴고 간 상처가 여실히 드러난 구례 5일장입니다.

방안까지 들어찬 흙더미에 못 쓰게 된 물건까지 꺼내도 꺼내도 끝이 보이지 않습니다.

다행히 끊겼던 상수도가 연결되면서 어른 키만큼 차올랐던 침수의 흔적을 조금씩 지워가기 시작합니다.

[조봉자/구례5일장 상인 : 물 나오니까 이제 버리긴 아깝잖아요. 그래서 빨아서 조금 건져볼까 싶어서 하는 거예요.]

황소 구출 작전이 펼쳐졌던 구례 양정마을에서는 군인들이 복구에 힘을 보탰습니다.

400여 명의 군인들이 마을 곳곳에 들어가 엉망이 된 살림살이를 꺼내고 닦아내느라 구슬땀을 흘렸습니다.

소방대원들은 화재가 아닌 침수 현장에 출동했습니다.

진흙밭으로 변한 도로를 소방호스에서 뿜어져 나오는 고압수로 말끔히 씻어냈습니다.

[안영윤/전남 여수소방서 : 지금 진흙이 시장통 쪽에 많이 있어 복구작업을 하는 데 애로사항이 있다고 해서 진흙을 물로 제거하는 활동하는 중입니다.]

자원봉사자들의 지원까지 더해지면서 복구에 속도를 내고 있지만, 아직까지 손을 대지 못한 곳이 더 많습니다.

무시무시한 폭우로 1천200억 원이 넘는 피해를 입은 구례에는 지금 도움의 손길이 절실합니다.

(영상취재 : 김종원 KBC) 

▶ 침수된 7천여 대, 중고차 시장에?…'이것 확인하세요'
▶ 가장 길고 느린 장마…"적어도 이번 주말까지 이어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