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최장 기록 남는 장마…8월에만 사망 36명 · 실종 12명

최장 기록 남는 장마…8월에만 사망 36명 · 실종 12명

전연남 기자 yeonnam@sbs.co.kr

작성 2020.08.11 20:08 수정 2020.08.11 22: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 6월 24일 시작된 중부지방 장마가 오늘(11일)로 49일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난 2013년에도 49일 동안 비가 계속해서 내린 적이 있었는데 올해 그 기록을 넘어설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주말까지 비 예보가 있어서 2020년이 대한민국에서 장마가 가장 길었던 해로 남게 됐습니다. 오늘 아침에도 중부지방 곳곳에 많은 비가 내리면서 수도권 주요 도로가 끊기고 또 차량 통행이 통제되기도 했습니다.

첫 소식 전연남 기자입니다.

<기자>

태풍이 소멸한 뒤 장마전선이 내려오면서 오늘 서울과 경기, 강원, 충북에는 오전에 또 강한 비가 내렸습니다.

49일간 이어진 중부지방 장맛비. 2013년과 더불어 역대 가장 긴 장마입니다.

집중호우에 새벽 인천-김포고속도로 북항터널과 남청라나들목 사이 구간에 토사가 쏟아져 출근길 시민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사고 당사자 : 한두 시간 정도 갇혔어요. (출근 시간에) 늦었죠, 늦었어. 많이 늦었죠. 영문 모르는 사람들만 왜 차가 진행이 안 되는가 해서 걸어 나와서 왔다가 보고 왔다가 보고.]

낮 1시쯤에는 인천 동춘동 청량터널 인근 도로에도 토사가 쏟아지면서 양방향 차량 통행이 중단됐습니다.

서울과 경기, 인천, 충청 지역에 내려진 호우특보가 오전 11시 해제되면서 수해 지역 곳곳에서 복구 작업이 재개됐지만, 본격적인 복구는 장마가 완전히 끝난 뒤에나 가능할 전망입니다.

역대 최장 장마로 인명 피해도 컸습니다.

특히 지난 1일부터 계속된 중부지방 집중호우와 지난 8일 남부 폭우로 인한 피해가 특히 컸는데, 모두 36명이 숨지고 12명이 실종됐습니다.

11개 시도에서 7천 명이 넘는 이재민이 발생했고, 2만㏊에 가까운 농경지가 물에 잠겼습니다.

(영상취재 : 김태훈, 영상편집 : 하성원, 헬기조종 : 민병호) 

▶ 침수된 7천여 대, 중고차 시장에?…'이것 확인하세요'
▶ 가장 길고 느린 장마…"적어도 이번 주말까지 이어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