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야구방망이로 성매매업소 부순 20대 체포…"정화하려고"

야구방망이로 성매매업소 부순 20대 체포…"정화하려고"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20.08.11 16:31 수정 2020.08.11 16: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야구방망이로 성매매업소 부순 20대 체포…"정화하려고"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11일 성매매 집결지 안에 있는 업소를 둔기로 파손한 혐의(특수재물손괴)로 A(26) 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A 씨는 이날 오전 10시 10분쯤 영등포역 인근 성매매 집결지를 찾아가 업소 5채의 유리창을 야구방망이로 부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현장을 지나던 행인들과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A 씨를 제압했고, 다친 사람은 없습니다.

A 씨는 경찰에서 '집창촌을 정화하기 위해 그랬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절차에 따라 A 씨를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