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수도권 호우특보 해제됐지만…잠수교 통제 계속

수도권 호우특보 해제됐지만…잠수교 통제 계속

강민우 기자 khanporter@sbs.co.kr

작성 2020.08.11 17: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수도권 지역에 내려졌던 호우 특보가 해제됐고 지금은 비도 잦아든 상황입니다. 하지만 잠수교는 열흘째 통제되고 있습니다. 한강 수위와 서울 시내 교통 통제 상황 먼저 알아보겠습니다. 서울 잠수교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봅니다.

강민우 기자, 지금 한강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네, 이곳 잠수교 일대에는 오전 9시 이후 비가 내리지 않고 있습니다.

서울과 경기, 인천에 내려졌던 호우주의보 등 특보는 오전 11시에 해제됐지만 잠수교 수위는 여전히 8m를 훌쩍 넘기고 있어 제 뒤로 보이는 잠수교는 물론이고 한강공원도 완전히 잠겨 있습니다.

잠수교는 오늘(11일)로 통제 열흘째인데요, 그제 9m 넘게 올라갔던 수위는 비가 다소 잦아들면서 어제 6m대까지 떨어졌었습니다.

하지만 어젯밤부터 수위가 계속 상승해 현재는 8.4m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수위 상승의 원인은 역시 팔당댐 방류량 증가에 있습니다.

어젯밤부터 서울과 경기 북부 지역에 비가 계속되면서 새벽부터 팔당댐 방류량이 계속 늘었습니다.

앞서 오전 10시부터 방류량을 1초당 1만 톤으로 유지하고 있어 수위는 당분간 계속 8m대를 유지하거나 더 올라갈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시는 하천과 한강공원 출입통제가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며 시민의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앵커

네, 교통 통제구간은 어떻습니까?

<기자>

네, 서울 시내 도로 곳곳이 오전부터 계속 통제가 됐다가 풀리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한강 수위 변화 영향인데요, 현재는 올림픽대로로 연결되는 여의상류, 여의하류 나들목과 개화육갑문이 통제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서울시는 오늘 저녁 서울이나 경기 북부 호우 상황이나 한강 수위 상승에 따라서 언제든 통제 구간이 확대될 수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차를 가지고 나설 경우 반드시 교통정보 사이트에서 도로 상황을 미리 살펴볼 것을 당부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