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펄펄 끓는 일본 열도…수도권 일부 지역 40도 넘어

펄펄 끓는 일본 열도…수도권 일부 지역 40도 넘어

김정기 기자 kimmy123@sbs.co.kr

작성 2020.08.11 15: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펄펄 끓는 일본 열도…수도권 일부 지역 40도 넘어
▲ 11일 오후 2시 현재 일본 열도 기온 분포

지난달 내내 장마가 이어졌던 일본 열도에 이달 들어 폭염이 엄습했습니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간토 지역 내 있는 군마현 이세사키시는 오늘(11일) 기온이 40.5도까지 상승해 올해 일본 내 최고 기온 기록을 경신했습니다.

어제 기후현 타지미시에서 관측된 올해 최고 기온(38.6도)을 1.9도나 초과했고, 군마현 이세사키시에서 기록한 역대 최고 기온이기도 합니다.

수도권인 사이타마현 내 하토야마마치도 40.2도를 기록했습니다.

도쿄도 하치오지시와 도야마시는 각각 39.3도, 38.9도를 기록했고, 도쿄 도심부도 37.3도까지 올랐습니다.

기상청은 북태평양 고기압에서 유입된 뜨거운 바람과 함께 강한 햇살이 기온을 끌어올렸다고 분석했습니다.

현지 공영방송 NHK는 "연일 계속되는 폭염에 열사병으로 보이는 증상으로 병원에 이송되는 사람이 잇따르고 있다"며 "계속해서 열사병을 엄중히 경계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NHK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착용하는 마스크도 사람과 충분한 거리를 확보하고 있으면 정기적으로 벗으라고 조언했습니다.

(사진=일본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