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날씨] 충청, 최고 100mm 큰비…밤부터 장맛비 소강

[날씨] 충청, 최고 100mm 큰비…밤부터 장맛비 소강

SBS 뉴스

작성 2020.08.11 12: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태풍은 물러났어도 장맛비는 그칠 기미가 보이지를 않습니다.

장마전선이 다시 활성화되면서 지금 레이더 영상에 나타나는 것처럼 충청과 강원 남부, 경북 북부 지역으로 강한 비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충청과 강원 남부, 경북 북부, 전북, 제주에 호우특보가 내려져 있고요, 그중에서도 강한 빗줄기가 집중되고 있는 충북 북부와 제주 산지에는 호우경보가 발효 중입니다.

앞으로도 서해상에서 강하게 발달한 비구름이 꾸준히 유입되면서 특히 충청 지방 중심으로 집중호우가 계속되겠습니다.

오늘 많게는 이들 지역에 100mm에 달하는 큰비가 더 내리겠습니다.

그나마 서울은 영향이 조금 덜한 편입니다. 5~20mm 정도로 약한 비가 오락가락 내리는 정도 예상되고 있습니다.

늦은 오후부터는 빗줄기가 전반적으로 약해질 것으로 보이는데요, 오늘 밤부터는 전국적으로 장맛비가 잠시 소강상태에 접어들겠습니다.

이에 따라 내일은 장맛비가 하루 쉬어갈 텐데 다만 곳곳에 소나기 예보가 들어 있습니다. 이들 지역 계시는 분들은 그래도 우산 챙겨두시는 편이 좋겠습니다.

내일 하루 쉬어가는 장맛비는 모레부터 다시 수도권과 영서 지방에 영향을 주겠고요. 이번 주 일요일까지 이어지겠습니다.

이렇게 되면 역대 장마 최장 기록을 경신하게 됩니다. 마지막까지 피해 없도록 안전에 신경 많이 써주시면 좋겠습니다.

(양태빈 기상캐스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