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강원 · 충북에 자리한 비구름…최고 150mm 물폭탄

강원 · 충북에 자리한 비구름…최고 150mm 물폭탄

SBS 뉴스

작성 2020.08.11 11:19 수정 2020.08.11 11: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번에는 기상센터 연결해서 이번 장마 도대체 언제 끝나는 건지, 그때까지 비는 또 어디에 많이 내릴지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김수민 캐스터 전해주시죠.

<캐스터>

오늘(11일)로써 중부에 내리는 장맛비가 49일째입니다.

그동안 2013년 49일이 역대 최장 장마 기록이었는데, 앞으로 주말까지 비 예보가 계속해서 들어 있어서 역대 최장 장마 기록을 경신하겠습니다.

현재 레이더 영상 보시면 서울은 소강상태에 접어들었지만 장마전선이 다시 남하하면서 현재 강한 비구름은 강원 남부와 충북 지역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특히 지금 충북 지역에서는 시간당 30mm 안팎의 장대비가 쏟아지고 있는데요, 이 비구름을 따라서 현재 중부와 전북, 그리고 영남 곳곳에 호우주의보와 호우경보가 발효 중입니다.

앞으로 중부와 전북 지역에 내리는 강하고 많은 비는 낮까지 이어지겠고요, 다행히 밤부터는 소강상태에 접어들겠습니다.

하지만 어제부터 지금까지 내린 비의 양도 상당한데요, 경기 양주 지역에서는 252mm, 서울 지역에서도 이미 194mm가 넘는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앞으로 오늘까지 경기 남부와 강원 남부, 충청과 전북 지역에 최고 150mm 이상의 폭우가 더 쏟아지겠고요.

수도권과 경기 북부, 강원 북부 지역에서도 30~80, 그밖에 남부 지역이 5에서 많게는 60mm가량의 비가 더 내리겠습니다.

내일은 장마전선이 다시 북상하면서 내륙 곳곳에 소나기 예보만 들어 있지만 목요일부터는 다시 중부 지역에, 금요일부터 일요일에는 수도권과 영서 지역에 장맛비가 내리겠습니다.

(김수민 기상캐스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