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강 수위 다시 상승 중…팔당댐 초당 '1만 톤' 방류

한강 수위 다시 상승 중…팔당댐 초당 '1만 톤' 방류

강민우 기자 khanporter@sbs.co.kr

작성 2020.08.11 10: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젯(10일)밤부터 오늘 아침까지 서울 지역에도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아침 출근길에 한강 수위 상승으로 일부 도로가 또 통제되기도 했는데요, 현장 연결해보겠습니다.

강민우 기자, 어제 잠수교 수위가 조금 내려갔었는데 지금은 어떻습니까?

<기자>

네, 잠수교 수위는 계속 올라가고 있습니다.

이곳 잠수교 일대에는 어젯밤부터 계속 많은 비가 내리다가 지금은 조금 잦아들었습니다.

하지만 제 뒤로 보이는 잠수교와 한강공원도 여전히 이렇게 물에 잠겨 있는데요, 한강 수위 상승으로 잠수교가 통제된 것은 오늘로 열흘째입니다.

그제 9m 넘게 올라갔던 수위는 어제 비가 다소 잦아들면서 6m대까지 떨어졌었습니다.

하지만 어젯밤부터 서울과 경기 북부 지역에 비가 계속되면서 새벽 4시, 7m를 넘긴 뒤 계속 상승하고 있습니다.

한강 수위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게 팔당댐의 방류량인데, 앞서 오전 8시부터 방류량을 초당 9천 톤 이상으로 늘렸고 조금 전 10시부터는 1만 톤으로 늘렸습니다.

따라서 수위는 당분간 계속 올라갈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시는 하천과 한강공원 출입 통제가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며 시민의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앵커>

지금 이 시각 교통 통제구간도 안내해주시죠?

<기자>

네, 앞서 아침에 동부간선도로 등 여러 도로가 통제됐었지만 다시 해제되면서 현재는 통제구간이 줄어든 상황입니다.

현재 이곳 잠수교와 올림픽대로 여의상류와 여의하류 나들목이 통제되고 있습니다.

당장은 통제구간이 많지 않지만 오늘 서울과 경기 북부, 강원 북부 지역에 30에서 최고 80mm의 비가 예상된 만큼 언제든 통제 구간이 다시 늘어날 수 있습니다.

서울시는 차를 가지고 나설 경우 반드시 교통정보 사이트에서 도로 상황을 미리 살펴볼 것을 당부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