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뉴스딱] 시민 머리채 잡고 밀친 경찰…대체 무슨 일?

[뉴스딱] 시민 머리채 잡고 밀친 경찰…대체 무슨 일?

SBS 뉴스

작성 2020.08.11 08:30 수정 2020.08.11 09: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고현준의 뉴스딱]

<앵커>

시사평론가 고현준의 뉴스딱 시작하겠습니다. 화요일 첫 소식 어떤 건가요?

<고현준/시사평론가>

인도에서 전해진 소식입니다. 인도에서 한 남성이 뇌물을 주지 않았다는 이유로 경찰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을 해서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한 남성이 경찰에게 머리채를 잡히고 밀쳐집니다. 경찰은 주위를 둘러싼 시민들의 시선에도 아랑곳하지 않습니다.

뇌물 왜 안 줘서 시민 머리채 잡은 인도 경찰
머리채를 잡힌 남성은 이 동네에서 오랫동안 자물쇠 가게를 운영해 왔는데 경찰들이 찾아와 자주 뇌물을 요구해 왔다고 주장했습니다.

뇌물을 주지 못하겠다고 버티자 폭력을 휘둘렀다는 것인데요, 경찰이 시크교 교인인 남성의 터번을 강제로 벗기고 머리채를 잡은 것을 두고 현지에서는 시크교에 대한 신성모독이라는 시각들도 있습니다.

인도의 전통 신앙 중 하나인 시크교에서는 공공장소에서 터번을 벗으면 안 된다는 규율이 있기 때문입니다.

논란이 커지자 현지 경찰은 문제의 경찰 두 명에게 정직 처분을 내렸다면서도 순찰 중 면허를 소지하지 않고 술을 마신 채로 오토바이를 운전하는 남성을 조사했던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영상을 본 시민들은 남성에게 잘못이 있었다 하더라도 품위를 지키며 조사를 해야 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앵커>

그러게요. 길바닥에서 저럴 일은 아닌 것 같은데요, 다음 소식 전해 주시죠.

<고현준/시사평론가>

다음 소식은 지난달 주인이 잃어버렸거나 버린 동물이 올해 들어서 가장 많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농림출산식품부에 따르면 지난달 잃어버리거나 유기된 동물이 1만 3천700마리로 연중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한 달 전인 6월에 비해서 830마리 늘었고요, 올해 3월보다는 무려 3천500마리가 증가한 규모입니다. 최근 3년간 통계에서도 유실·유기동물은 2월부터 꾸준히 늘어서 휴가가 시작되는 7월쯤 가장 많이 발생했습니다.

가철 유실·유기동물 급증 (자료화면)
이렇게 버려진 동물들은 운이 좋으면 새 주인을 찾겠지만, 절반가량은 결국 안락사를 당하는 등 죽음을 맞이한다는 점에서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에 농식품부는 목줄, 인식표 착용 같은 펫티켓 준수와 동물 등록 참여 등을 당부하는 캠페인을 진행하는 한편 동물보호법 위반 행위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동물 등록을 하지 않으면 100만 원 이하의 과태료 처분을 받을 수 있고요, 또 내년 2월부터는 동물 유기에 대한 처벌도 기존 300만 원 이하 과태료에서 300만 원 이하 벌금으로 강화된다고 합니다.

<앵커>

자신 없는 분들은 함부로 동물 기르겠다고 이렇게 나서지 않으셨으면 좋겠어요, 다음 소식 전해 주시죠.

<고현준/시사평론가>

오늘(11일) 마지막 소식인데요, 대중교통 이용할 때 사용하는 다양한 형태의 교통카드가 있는데요, 그중에서 광역알뜰교통카드 이용자들은 올해 상반기 월평균 1만 2천756원의 교통비를 아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광역알뜰교통카드는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걷거나 자전거로 이동한 거리에 비례해서 최대 20%의 마일리지를 지급하고, 카드사가 10%의 추가 할인을 제공해서 대중교통비를 최대 30% 절감할 수 있는 교통카드입니다.

20% 정도 아낀 대중교통비
서울과 수도권을 비롯한 전국 128개 시·군·구에서 사용할 수 있는데요, 알뜰카드 이용자들은 올 상반기 중 월평균 대중교통을 38번 이용하고 6만 5천614원의 요금을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가운데 마일리지 적립 8천127원, 카드 할인 4천629원 등 1만 2천756원의 혜택을 받아 월평균 교통비를 19.4%를 절감했습니다.

이용자들은 20대가 전체의 55.7%로 가장 많았고요, 직업별로는 직장인이 75.4%로 14.2%인 학생을 크게 앞질렀습니다.

지역별로는 경기지역 주민의 월평균 마일리지 적립액이 8천794원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서 인천과 서울 등 순이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