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5년 뒤 병장 월급 100만 원…'경항모' 건조 공식화

5년 뒤 병장 월급 100만 원…'경항모' 건조 공식화

김학휘 기자 hwi@sbs.co.kr

작성 2020.08.11 07:50 수정 2020.08.11 08: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현재 54만 원 정도인 군 병장의 월급이 5년 뒤에는 거의 100만 원 수준으로 오릅니다. 군이 어제(10일) 향후 5년간의 국방살림계획을 공개했는데 3만 톤급 경항공모함의 건조도 공식화했습니다.

보도에 김학휘 기자입니다.

<기자>

올해 54만 900원인 국군 병장 월급은 일단 2022년, 67만 6천 원까지 올립니다.

최저임금 50% 수준으로 올리겠다는 대선공약 이행 차원입니다.

2023년부터는 하사 1호봉 월급이 기준입니다.

하사 1호봉 월급의 40, 45, 50%로 점차 늘려 2025년에는 96만 3천 원, 100만 원에 육박하게 됩니다.

[문홍식/국방부 부대변인 : 병 복무에 대한 합리적 보상을 지속적으로 높이겠다는 취지입니다.]

방위력 개선 중기 계획 중에는 3만 톤급 경항공모함 건조 사업이 단연 눈에 띕니다.

지난해까지는 주변국 반발을 우려해 대형 수송함이라고 부르다가 이번에 경항모로 공식화했습니다.

연안 해군 위주의 북한을 겨냥했다기보다는 네 번째 항모 건조에 들어간 중국, 헬기 항모를 경항모 개조 중인 일본 등을 견제하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다만, 전력강화 효과는 크지 않은데 자칫 동북아 해상 전력 경쟁을 자극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신종우/한국국방안보포럼 책임분석관 : (경항모를 이용한) 원정 작전을 할 가능성은 적고, 3만 톤급의 20대 함재기로는 주변국의 위협에 대응할 수가 없습니다.]

이지스함의 탄도미사일 요격 능력을 극대화하는 SM-3 미사일 도입, 방사포탄을 요격하는 한국형 아이언돔 독자개발도 이번 중기 계획에 포함됐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