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흙탕물 젖은 세간 말리는데 또 비…말이 안 나온다"

"흙탕물 젖은 세간 말리는데 또 비…말이 안 나온다"

KBC 이상환 기자

작성 2020.08.11 07:31 수정 2020.08.11 08: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5호 태풍 장미는 어제(10일) 상륙했던 경남 말고 오히려 전남 지역에 많게는 140mm의 비를 뿌렸습니다. 폭우의 상처가 채 아물기도 전에 태풍이 또 몰고 온 집중호우로 도로가 무너져내렸고 이재민들은 더 이상 할 말을 잃었습니다.

KBC 이상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마치 폭탄을 맞은 듯 100여 미터의 강변도로가 폭삭 주저앉았습니다.

태풍, 폭우에 붕괴된 전남 광양 다압면 강변도로
도로 난간은 엿가락처럼 휘었고, 무너진 도로 한가운데에는 커다란 물웅덩이가 생겼습니다.

그렇지 않아도 폭우로 불어난 섬진강 물이 태풍과 집중호우로 유속까지 빨라져 도로 밑 지반을 깎아낸 것입니다.

[박봉춘/전남 광양시 다압면 : 섬진강 물이 내려가면서 밑에 흙을 빼 가 버리니까 내려앉아 버린 거지. 차 한 대 오다가 여기 빠졌잖아요.]

수중도시로 변한 구례에도 태풍 '장미'로 인한 폭우가 하루 종일 쏟아졌습니다.

흙탕물에 젖은 살림살이를 집 밖으로 꺼내 말려보지만 또 내리는 비에 한숨만 터져 나옵니다.

[김연심/전남 구례군 구례읍 : 어디에다 할 말이 없어서 이것은 재난지원금도 물론 주시면 좋지만 말이 안 나와서 어떻게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수돗물과 전기까지 끊긴 상황에서 태풍까지 온다는 소식에 하루 종일 노심초사 마음을 졸였던 구례 오일장 상인들은 구멍 뚫린 하늘이 원망스럽기만 합니다.

[인근 마트 점장/전남 구례군 구례읍 : 5일 시장 쪽에 물이 올라오기 시작하더라고요. 갑자기 둑이 터지면서 탁 치고 올라오니까. 주유소에서 기름이 유출돼 가지고요. 못써요, 냄새가 나서. 일단 상품들 빼서 폐기하고 있죠. (영업 재개하려면) 두세 달은 걸릴 거 같아요.]

태풍 '장미'는 부산을 거쳐 동해안으로 빠져나갔지만 지칠 대로 지친 광주·전남 수해민들에게 적지 않은 생채기를 남겼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