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세금만 잘 내라'던 김진애 "왜 다주택자 적대시하나"

'세금만 잘 내라'던 김진애 "왜 다주택자 적대시하나"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8.10 15:56 수정 2020.08.10 16: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세금만 잘 내라던 김진애 "왜 다주택자 적대시하나"
열린민주당 김진애 의원은 오늘(10일)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다주택자인 청와대 참모들에게 집을 팔라고 권고한 것에 대해 "왜 그렇게 다주택자를 적대시하느냐. 과했다"고 말했습니다.

김 의원은 앞서 지난 4일 국회 본회의에서 "부동산값 올라도 문제없다. 세금만 열심히 내라"고 발언해 논란을 낳은 바 있습니다.

김 의원은 21대 총선을 앞두고 서울 강남구에 자신과 배우자 명의로 주택 3채를 소유하고 있다고 신고했습니다.

김 의원은 오늘 방송에 출연, '노 실장 등 다주택자로 알려진 참모 6명이 사의를 일괄 표명했다'는 진행자의 말에 "다주택자에 집을 팔라고 얘기한 것은 공적인 과정을 통해서 나온 게 아니라 실장 개인 생각으로 말한 건데 찬성하지 않았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의원은 "나는 다주택자를 문제라고 얘기한 적이 한 번도 없다. 투기꾼이라고 이야기한 적도 없다"면서 "다만 단타성, 투기자들은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습니다.

이어 "여러 가지 사정에 의해 다주택자가 될 수도 있다"며 "(노 실장) 본인이 약속한 것은 본인이 지켜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다주택자인 의원들이 부동산 정책 관련 상임위에서 활동하는 것에 대해선 "다주택자 자체를 범죄로, 자격이 없다고 취급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우리나라는 분명히 시장 자본주의에 살고 있고, 재산권에 대해서는 어느 만큼은 자유를 구가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다만 김 의원은 "그에 필요한 책무, 세금이나 사회적 형평성 부분에 대해서는 신경을 써야 한다"며 "나 같이 20년, 30년 한 사람들은 투기성과 관계가 없고, 고가 아파트나 단타 투기성으로 가지고 계신 분들이 그런 의사결정에 있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