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천수 인천 전력강화실장, 새 감독 체제 첫날 사의

이천수 인천 전력강화실장, 새 감독 체제 첫날 사의

이정찬 기자 jaycee@sbs.co.kr

작성 2020.08.09 22: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천수 인천 전력강화실장, 새 감독 체제 첫날 사의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의 이천수 전력강화실장이 물러났습니다.

인천 구단 관계자는 이 실장이 오늘(9일) 사표를 제출했고, 수리됐다고 전했습니다.

지난해 1월 부임 이후 1년 7개월 만입니다.

2002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에 힘을 보태는 등 국가대표팀과 프로팀에서 화려한 선수 시절을 보낸 이 실장은 2013∼2015년 뛰고 은퇴한 고향 팀 인천에서 지난해 행정가로 첫발을 뗐습니다.

선수 영입, 감독 선임 등 전력 상승을 위한 지원을 총괄하는 업무를 맡았습니다.

지난해 가까스로 1부리그에 잔류한 인천은 올해는 14라운드까지 5무 9패에 그치며 최하위에 머물러 다시 강등 위기에 직면했습니다.

9라운드 이후 임완섭 전 감독이 부진의 책임을 지고 사퇴한 뒤 사령탑 교체 과정도 매끄럽지 못해 비판을 받았습니다.

췌장암 투병 중인 유상철 명예감독의 복귀를 시도했다가 반대 여론에 부딪혀 철회했고, 이달 초에는 수원 삼성에서 물러난 지 한 달도 채 되지 않은 이임생 전 감독과 계약 직전까지 갔다가 결렬되기도 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이천수 실장의 마음고생도 심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그제(7일) 조성환 신임 감독이 부임했고, 이 실장은 조 감독 체제 첫 경기가 열리는 날 팀을 떠나기로 했습니다.

사령탑 공백 때 감독대행을 맡았던 임 전 코치는 조 감독 부임에 따라 기술이사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