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5호 태풍 '장미' 경상도 온다…10일 오후 3시쯤 통영에

5호 태풍 '장미' 경상도 온다…10일 오후 3시쯤 통영에

서동균 기자 windy@sbs.co.kr

작성 2020.08.09 20:20 수정 2020.08.09 22: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내일(10일) 낮에는 또 경남에 태풍이 도착을 합니다. 5호 태풍 '장미'가 현재로서는 3시에 통영으로 올라와서 6시에 경북 포항 쪽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입니다. 바람이 굉장히 셉니다. 그래서 비하고, 내일은 동시에 바람 피해 예방을 하셔야 됩니다.

서동균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새벽 일본 오키나와 남쪽 해상에서 발생한 제5호 태풍 '장미'입니다.

중심 기압이 1천hpa로 태풍의 눈이 보이지 않을 정도의 소형 태풍입니다.

태풍 장미는 내일 오전 9시쯤 제주도 서귀포 남동쪽 90㎞ 부근 해상을 지나 오후 3시 무렵 경남 통영에 상륙합니다.

오후 6시쯤 포항과 울산을 지나고 동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됩니다.

태풍 장미
태풍 '장미'는 현재 일본 오키나와 북서쪽 해상에서 한반도로 접근 중입니다.

태풍 '장미'의 특징은 작지만 빠르다는 것입니다.

이동 속도가 시속 40~60㎞인데 태풍의 평균 이동 속도의 두 배 정도에 달합니다.

북태평양 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북상하고 있는데, 이동 경로에 시속 140㎞의 강풍이 불고 있기 때문입니다.

소형 태풍이라지만 빠른 속도로 우리나라에 직접 상륙하는 만큼 피해가 우려됩니다.

비도 비지만 강풍 피해가 더 문제인데 중심 풍속이 시속 76㎞, 순간 풍속은 최대 시속 150㎞에 이를 것으로 보입니다.

때문에 태풍의 오른쪽, 위험 반원에 포함되는 부산과 울산, 경남 일부 지역은 강풍 피해에 철저히 대비하셔야겠습니다.

반시계 방향으로 도는 태풍의 영향이 더해지면서 내일 서울과 경기 북부, 강원 영서에는 최대 300㎜ 이상, 직접 영향을 받는 경남에도 최대 30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예보됐습니다.

(영상편집 : 소지혜, CG : 방명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