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조세호, 6개월 만에 30kg 감량…몸 사진 보며 "힘들었다" 눈물

조세호, 6개월 만에 30kg 감량…몸 사진 보며 "힘들었다" 눈물

SBS 뉴스

작성 2020.08.09 14: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조세호, 6개월 만에 30kg 감량…몸 사진 보며 "힘들었다" 눈물
개그맨 조세호가 변화된 자신의 몸을 보고 눈물을 흘렸다.

8일 방송된 tvN 예능 '온앤오프'에서는 30kg 감량 후 바디 프로필 촬영에 나서는 조세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조세호는 6개월 전부터 다이어트를 시작해 드라마틱한 체중 감량을 이뤄냈다. 20대 초반 최대 99.8kg까지 나갔지만, 최근 다이어트를 통해 체중을 69.6kg까지 줄였다.

조세호는 헬스장에 도착해 체성분 검사를 했다. 체지방만 무려 17.7kg가 빠졌다. 트레이너는 "삼겹살 30근이 빠져나간 거다. 몸무게 100키로 일 때도 있었지 않냐. 50근이 나갔다. 30Kg이 빠진 거다"라며 칭찬했다.

조세호는 "30대 마지막인데 이번만큼은 지켜야 하지 않을까라는 스스로의 다짐이었다"고 다이어트를 위해 독한 마음을 풀었음을 밝혔다.

트레이너는 멋지게 변한 조세호의 등근육을 보여주고 싶다며 상의 탈의를 부탁했다. 이에 조세호는 쑥스러운 듯 상의를 탈의했다. 6개월간의 노력은 등 근육을 통해 드러났다.

트레이너는 "6개월 간 노력하지 않았냐. 몸이 많이 변한 거 같다. 뽐내듯 찍는 다기 보다 언제 또 망가질지 모르는데.. 한번 프로필 사진 찍어 보는 건 어떻겠냐"고 제안했다.

조세호는 고민했다. 트레이너는 "누구한테 보여주기 위한 게 아니다. 오직 자신에게 보여지는 거다"라고 거듭 제안했고, 조세호는 촬영에 동의했다.

조세호는 사진관에 도착해 멋진 포즈로 사진을 찍었다. 사진을 본 조세호는 "왠지 측은한 느낌이 든다. 살 빼고 싶어하는 사람들 그 마음 너무나 잘 안다. 나 솔직히 말하면 너무 힘들었다"며 눈물을 보였다.  

(SBS funE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