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교회 집단감염 비상…어린이집 · 다단계로 확산

교회 집단감염 비상…어린이집 · 다단계로 확산

남주현 기자 burnett@sbs.co.kr

작성 2020.08.08 21:38 수정 2020.08.08 22: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 상황은 어제(7일) 국내에서 30명이 또 새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특히 교회를 중심으로 감염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어린이집 교사가 교회에서 걸린 다음에 맡은 아이들한테 코로나를 옮기는 일이 일어나기도 했습니다.

남주현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도 고양시 반석교회 관련 확진자가 8명 늘어 모두 16명이 됐습니다.

교인과 그 가족 4명 외 다른 4명은 근처 어린이집 원장과 교사, 어린이 2명입니다.

그제 확진된 교인이 이 어린이집의 교사여서 어린이집 전수검사 끝에 4명을 찾아낸 겁니다.

보건당국은 어린이집 내 마스크 착용이 미흡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고양시의 기쁨153교회 관련 확진자도 3명 더 나왔습니다.

이 교회 목사가 속한 엘골인바이오라는 서울 강남의 다단계 업체에 다녀간 사람들입니다.

서울의 한 선교회 소모임 참석자들이 시차를 두고 확진된 사실도 역학조사 과정에서 드러났습니다.

지난달 19일 소모임에 참석한 부부가 22일, 23일 잇따라 확진됐는데 또 다른 참석자와 그 가족이 지난 4일 확진됐습니다.

앞서 확진된 부부가 역학조사관에게 종교 소모임 참석 사실을 털어놓지 않아 추가 확진자를 늦게 찾아낸 겁니다.

[권준욱/국립보건연구원장 : 최장 잠복기인 14일이 지나면서 발견됐다는 것으로 미루어 볼 때, 연결고리가 계속 이어지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까지도 하고 있습니다.]

보건당국은 지난 5월과 6월 수도권의 코로나19 유행과 비슷한 상황이라며 유행이 계속되면 방역 강화 대책을 검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영상취재 : 박동률·김민철, 영상편집 : 최혜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