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장관에 물병 던진 시민들…베이루트 참사 반정부 시위로

장관에 물병 던진 시민들…베이루트 참사 반정부 시위로

사망자 157명으로 늘어

전형우 기자 dennoch@sbs.co.kr

작성 2020.08.07 06:32 수정 2020.08.07 06: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폭발 참사에 따른 사망자가 157명으로 늘어났습니다. 성난 시민들이 질산암모늄을 6년간이나 방치한 정부를 향해 시위에 나선 가운데,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레바논을 찾았습니다.

전형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시민들이 거리에 나온 법무부 장관을 향해 물병을 던지며 항의합니다.

폭발 참사에 성난 수백 명의 시민들은 혁명이라는 구호를 외치며 정권 퇴진을 촉구했습니다.

레바논 폭발참사에 반정부시위
[조지 네이더/집회 참가자 : 레바논 정부는 국민의 이익을 위해 노력하고 있지 않습니다. 이건 명백합니다.]

베이루트에서 발생한 초대형 폭발의 사망자는 157명, 부상자는 5천여 명으로 늘어났습니다.

폭발 참사로 식량 부족 위기에 처한 레바논은 국제사회의 지원을 호소했고 각국에서 도움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레바논 폭발 사고 후 도시 모습
프랑스와 터키, 이탈리아는 의료팀과 구조요원을 레바논에 파견했습니다.

UN이 지원하는 의료물품도 베이루트에 도착했습니다.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주요국 정상 중 처음으로 레바논을 방문했습니다.

[에마뉘엘 마크롱/프랑스 대통령 : 폭발 참사를 넘어 오늘 아침 거리에는 분노가 느껴졌습니다. 레바논에는 몇 년간 진행된 정치적·도덕적·경제적·재정적 위기가 존재합니다.]

오랫동안 정국 혼란이 이어졌던 레바논에서는 올해 1월 새 내각이 출발했지만, 경제 회복과 개혁에서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인화성 물질인 질산암모늄을 6년간 방치해 폭발이 일어난 것으로 알려지면서 레바논 정부에 대한 시민들의 분노가 커지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