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토크] 첫선 보인 '로봇 심판'…그 현장으로

[영상토크] 첫선 보인 '로봇 심판'…그 현장으로

김흥기 기자 kim183@sbs.co.kr

작성 2020.08.06 17: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지난 4일 야구 심판 로봇이 도입된다고 해서 이천에 있는 LG 퓨처스 2군 경기장을 찾아갔습니다.

로봇이 판정한다기에 주심 대신 진짜 로봇이 서있는 줄 알았지만 투수가 던진 공을 경기장 1루, 3루, 외야수 3대 카메라에 들어온 궤적 정보를 가지고 컴퓨터 로봇이 분석을 해서 다시 경기장 주심 이어폰으로 스트라이크, 볼 판정을 전달하고 주심은 최종 수신호를 육성으로 다시 판정합니다.

당연히 딜레이 2초가 생기는데 이날 경기를 치른 투수와 심판 모두 약간의 아쉬움을 표현했습니다.

하지만 이날 투수는 확실한 기준점을 두고 던지는 거니까 판정시비는 많이 없어질 거라며 만족했고 다른 선수들도 대체로 스트라이크 존이 일관되게 적용돼 무난한 경기를 치렀습니다.

판정이 더 정확하고 공정해지기 위해 KBO가 도입한 로봇 심판 첫 야구경기장을 영상토크에서 만나 보시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