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권민아, AOA 멤버들 공개 저격 "지민 절친 설현, 내 입장에선 방관자"

권민아, AOA 멤버들 공개 저격 "지민 절친 설현, 내 입장에선 방관자"

SBS 뉴스

작성 2020.08.06 14: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미지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멤버들의 SNS를 언팔한 이유를 설명하며 각 멤버에 대한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지민을 공개 저격했던 권민아가 AOA 다른 멤버들의 실명을 거론한 건 처음이라 논란이 예상된다.

권민아는 6일 자신의 SNS에 "디엠으로 멤버들과 왜 언팔을 했는지 물어보시거나 욕을 하시거나 해명을 해달라고 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그것도 말해드리겠다. 제가 욕 먹을 행동 한 건 아닌거 같아서"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권민아는 먼저 설현을 염두한 말부터 꺼냈다. 그는 "제가 신씨(지민) 언니때문에 힘들어했던 거 모든 멤버가 알고 있었고 끝에 이야기 나눌 때 김씨(설현)는 자기는 '아무렇게나 되도 상관이 없고 그냥 이 상황이 싫다'고 했었다. 제 입장에서는 똑같은 방관자였기도 하고 그 말도 서운했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다른 김씨 동생"이라며 멤버 찬미에 대해 권민아는 "마지막 다같이 신지민 언니랑 사과 같지도 않은 사과 하러 온다고 왔을 때, 그때 한다는 질문이 '좋았던 추억은?' 이라고 묻더라. 어리다 그 친구. 그래서 잔소리를 하든 뭘 하든 뒀고, 어린 거 알지만 도무지 그 소리는 뭔 소리인지 모르겠더라. 앞에서는 그 언니 욕, 뒤에서는 그 언니 잘 맞춰주고 저는 이런 모습 물론 어찌 보면 사회생활 하는 거지만 잘 못하는 저로써는 진정성이 없어 보였고 이해는 못했다"라고 설명했다.

유나에 대해서는 "서 언니(유나)는 절 진심으로 아껴주고 생각해준 건 맞지만 그 아무도 신지민 언니 앞에서 누구 하나 나서 준 사람 없다"라고 말했다.

권민아는 멤버 혜정에 대해서는 감정이 좋은 편인 것으로 보였다. 그는 "신 친구(혜정)가 그나마 언니에게 '왜 기억을 못해, 나도 알고 다 아는데'라며 저보고도 '사과 받을 거면 똑바로 받으라'고 하더라"며 "근데 사과를 제대로 해야지 말이지"라고 전했다.

권민아는 "누가 '방관자'라는 단어를 많이 쓰던데, 김씨 친구들은 충분히 특히나 절친 그 친구는 충분히 방관자라고 제 입장에서는 생각이 들어 팔로우를 제일 먼저 끊었고, 나중에는 AOA의 기억을 점점 지우고 싶어서 다 끊었다"라며 자신이 멤버들은 언팔한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이해해달라는 말도 아니고 디엠 보내지 말라는 것도 아니고. 이제는 제 입장 제 생각 그냥 솔직하게 말하고 싶어서 적었다"라고 이런 폭로의 이유를 덧붙였다.

앞서 권민아는 같은 AOA 멤버였던 지민으로부터 오랫동안 괴롭힘을 당해왔고, 이로 인해 수차례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었다고 충격적인 고백을 했다. 이후 지민은 그룹에서 탈퇴하고 연예계 활동을 중단했다. 그리고 이날 오전 권민아는 SNS에 지민과 전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에 대한 비판 글을 재차 올렸다. 그는 자신의 손목 상처가 담긴 사진을 올리며 한달 전 쯤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었다고 밝히면서 지민과 FNC를 향해 "진심 어린 사과 한마디가 그렇게 어려웠던가?"라고 반문했다.

(SBS funE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