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부, 내일 전공의 파업에 "진료 차질 없지만 대기시간 길어질 듯"

정부, 내일 전공의 파업에 "진료 차질 없지만 대기시간 길어질 듯"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8.06 11:46 수정 2020.08.06 16: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부, 내일 전공의 파업에 "진료 차질 없지만 대기시간 길어질 듯"
전공의들이 내일(7일) 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정부는 대체 인력 확보 등으로 진료에 차질은 없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다만, 환자들의 대기시간은 길어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대한전공의협의회는 최근 정부가 발표한 의과대학 정원 증원에 반발해 중환자실, 분만, 수술, 투석실, 응급실 등 필수 인력까지 모두 포함해 전면 파업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대변인은 오늘 정부서울청사에서 의료계 파업과 관련한 백브리핑에서 "(진료 차질은 전공의들이 근무하는) 규모가 큰 대학병원에서 빚어질 수 있는데 전임의, 교수 등 대체 인력을 확보하고 있어 (파업 당일) 진료상 큰 차질이 있을 것 같지는 않다"며 "대기 시간은 길어질 것 같다"고 전망했습니다.

정부에 따르면 각 수련병원은 파업에 참여하는 전공의 규모를 파악하면서 대체 인력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김헌주 복지부 보건의료정책관은 "참가 규모 파악은 해당 기관(수련병원)에서 여러모로 노력해서 하고 있고, 기관별로 대체 인력을 확보하고 있다"며 "(근무) 순번을 바꾸든가 연차를 쓰는 형태로 필수 진료에 차질이 없도록 하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김 정책관은 "참여 대상에 응급실 등 필수분야를 배제하지 않고 있지만, 대전협에서도 필수 의료에 차질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며 "업무 인수인계 등에 신경을 쓰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정부는 의료계 역시 의대정원 증원의 배경으로 꼽히는 지역 간 의료 격차 등의 문제에는 공감하고 있는 만큼 대화를 통해 갈등을 해결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손 대변인은 "대한의사협회나 우리(정부)는 공통된 문제의식을 갖고 있다"며 "지역 간 의료 격차, 인력 불균형, 이른바 수익성 떨어지는 필수 분야의 의사가 부족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방향에서는 공감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다만 의대정원 증원을 추진하는데 의협은 증원으로 해결할 것이 아니라 지역의 여건을 개선하고, 의료전달체계 합리적으로 개편하는 방안이 중요하다고 지적한다"며 "우리(정부)는 (정원과 개선책이) 같이 가야 목표를 달성한다고 생각한다. 의료계와 논의하면서 문제를 해결한다면 전체 의료계가 상생하는 길을 찾을 수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대한전공의협의회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