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GA 챔피언십 출전 선수·캐디, 코로나19 감염자 '제로'

PGA 챔피언십 출전 선수·캐디, 코로나19 감염자 '제로'

서대원 기자 sdw21@sbs.co.kr

작성 2020.08.06 10: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GA 챔피언십 출전 선수·캐디, 코로나19 감염자 제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PGA 챔피언십에 나설 선수와 캐디 중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이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프로골프협회는 PGA 챔피언십 개막 하루 전인 5일(현지 시간) 이번 대회 출전 선수와 캐디들이 모두 코로나19 검사 프로토콜을 통과했다고 밝혔습니다.

PGA는 한국 시간으로 오늘(6일) 밤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TPC 하딩파크에서 개막하는 올해 대회를 앞두고 PGA 투어의 코로나19 대응 가이드라인과 프로토콜을 적용해 준비해왔습니다.

6월부터 다시 진행 중인 PGA 투어에 출전하고 있는 선수나 캐디 중 코로나19 감염자가 다수 발생하는 가운데 이번 대회도 여러 명의 선수가 코로나19를 이유로 기권하는 등 직접적인 영향을 받고 있습니다.

지난주 배러쿠다 챔피언십 출전 중 확진 판정을 받아 기권한 브렌던 그레이스(남아공)가 이번 대회에도 나설 수 없고, 2008년 우승자 파드리그 해링턴(아일랜드)도 감염 우려로 불참을 선언했습니다.

1991년 우승자인 '풍운아' 존 댈리(미국)도 "캘리포니아주는 미국에서 가장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많은 곳"이라며 출전을 포기했습니다.

올해 PGA 챔피언십은 당초 5월 14일부터 17일까지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로 열릴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영향으로 연기됐습니다.

여기에 다른 메이저대회인 마스터스 토너먼트가 11월, US오픈도 9월로 연기되면서 이번 시즌 첫 번째 메이저대회가 됐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