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뒷광고? 탈세? 사기꾼? 허위 댓글에 지쳤다"…유튜버 쯔양, 은퇴 선언

"뒷광고? 탈세? 사기꾼? 허위 댓글에 지쳤다"…유튜버 쯔양, 은퇴 선언

SBS 뉴스

작성 2020.08.06 08: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미지
267만 구독자를 보유한 인기 먹방 유튜버 쯔양(본명 박정원)이 은퇴를 선언했다.

쯔양은 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유튜브 방송을 끝마치도록 하겠다'는 영상을 올려 앞으로 더 이상 방송 활동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영상에서 쯔양은 최근 불거진 뒷광고(광고비를 받았음에도 마치 광고비를 받지 않은 것처럼 영상을 구성하고, 해당 영상에도 이 사실을 표기하지 않은 것)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쯔양은 "방송 초반 몇 개의 영상에 광고 표기를 하지 않았다. 이는 명백하게 잘못된 바이며 사과드린다"면서도 "초반 몇 개의 영상을 제외하고 뒷광고를 절대 한 적이 없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9월 1일 법안이 변경되기 전 추천 보증 등에 관한 표시 광고 심사 지침에 따라 영상 더 보기란 가장 상단에 표기하였고 논란이 일어난 후 영상 수정, 의심이 되고 있는 필라, 주스, 지프, 욕지도 등에 대해 어떠한 보상도 받은 적이 없다"라고 덧붙였다.

또 쯔양은 "탈세를 저지른 적은 단 한 번도 없다"며 "저 또한 광고 표기를 하지 않는 유튜버들을 수없이 봐오며 이것들이 변화길 바라왔다. 그러나 제가 초반에 저지른 잘못이 없어지는 건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다. 이에 대해 책임질 것이며 앞으로 유튜버 등 모든 방송 활동을 그만두겠다"라고 말했다.

쯔양은 "제가 방송을 그만두는 이유는 처음 방송을 시작했을 시기 무지하여 짧은 기간 동안 몇 개의 영상에 광고 표기법을 제대로 지키지 못한 것도 있지만 이 부분에 대해서 예전에 사실대로 말씀드린 바가 있고 그 뒤로는 정말 오랜 기간동안 광고 표기 관련 법에 대한 사항을 준수하며 시청자분들을 기만하지 않고 정말 한 점 부끄러움 없이 방송을 해왔다고 맹세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제가 저지른 잘못에 대한 질타가 아닌 '몰래 계속 뒷광고를 해왔다', '광고가 아닌 영상임에도 이건 무조건 광고다', '탈세를 하였다', '사기꾼'이라는 등 허위사실이 퍼져나가는 댓글 문화에 지쳐 앞으로 더 이상의 방송 활동을 하고 싶지 않다"며 "마지막으로 여태까지 제 방송을 즐겨봐 주신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하고 감사하단 말씀 전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쯔양은 "육지도에서 촬영한 10개 영상은 정말로 열심히 촬영했기에 마지막 영상으로 꼭 남기고 싶다"며 "그 뒤로 올라올 영상은 더 이상 없고 지금까지 정말로 감사했다"고 영상을 마무리지었다.

[사진=쯔양 방송 캡처]

(SBS funE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