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탄강 둑 무너져 마을 침수…고립된 주민 보트로 구조

한탄강 둑 무너져 마을 침수…고립된 주민 보트로 구조

정반석 기자 jbs@sbs.co.kr

작성 2020.08.06 07:56 수정 2020.08.06 09: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탄강이 범람해 마을들이 물에 잠기고 주민 500여 명이 대피한 강원도 철원 상황 다시 짚어보겠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정반석 기자, 지금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네, 저는 지금 강원도 철원군의 한탄강 지류인 대교천 앞에 나와 있습니다.

이곳은 어제(5일) 오후 한탄강이 범람해 마을이 물에 잠긴 동송읍 이길리에서 10km 거리인데요, 방금까지 거센 비가 몰아치다가 지금 잠깐 비가 그친 상태입니다.

어제 오후 3시쯤 엿새 동안 700mm 가까운 폭우에 둑이 무너지면서 한탄강이 범람했습니다.

동송읍 이길리 마을이 완전히 물에 잠겼고, 주민 40여 명은 오덕초등학교로, 30여 명은 산으로 대피했습니다.

소방당국은 보트까지 동원해 마을에 고립된 주민을 구조했습니다.

다른 마을 3곳도 침수됐는데 갈말읍 정연리 70여 명, 김화읍 생창리 160여 명, 갈말읍 동막리 20여 명이 각각 마을회관 등으로 긴급히 대피했습니다.

여기에 임진강 지류인 용강천까지 범람할 우려가 있어 철원읍 대마리, 율이리 저지대 주민 150여 명이 철원초등학교로 대피했습니다.

대피 인원은 6개 마을에서 500여 명에 이릅니다.

다행히 인근 하천 수위는 조금씩 줄어들고 있습니다.

어제 오후 2시 8.92m로 대홍수 경보 수위를 넘어섰던 동송읍 이길리 삼합교 부근 한탄강 수위는 현재 관심 단계인 4.11m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

그러나 비가 산발적으로 이어지고 있어 적어도 오늘 오전까지는 대피 상황이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