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9.5m 넘어선 임진강 일대 '대홍수경보'…주민 긴급 대피령

19.5m 넘어선 임진강 일대 '대홍수경보'…주민 긴급 대피령

김민정 기자 compass@sbs.co.kr

작성 2020.08.06 05:06 수정 2020.08.06 05: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탄강처럼 범람하진 않았지만, 임진강 삼화교 일대에는 오늘(6일) 0시를 기해 대홍수 경보가 내려졌습니다. 최고 수위 경보와 함께 긴급 대피령이 내려지면서 인근 6개 면에서 1천200여 명의 주민들이 대피소로 향해야 했습니다.

김민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경기 연천군은 오늘 새벽 0시 기준으로 임진강 삼화교 수위가 19.5m를 넘었다고 밝혔습니다.

평소 3~6m 사이를 유지하던 삼화교 수위가 어젯밤부터 급격히 높아지면서 대홍수 경보를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대홍수 경보는 홍수 경보 가운데 최고 수위 경보로, 연천군은 인근 주민들에게 긴급 대피령을 내렸습니다.

수위가 상승하면서 군남면, 백학면, 왕징면, 미산면, 중면, 장남면 등 6개 면 주민들이 긴급 대피했습니다.

연천군은 오늘 새벽 2시 기준으로 1,200여 명이 지정 대피소로 대피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현재 긴급대피소는 총 21곳이 운영되고 있습니다.

한반도 통일미래센터와 연천고등학교 체육관, 연천초등학교 체육관 등이 포함됐습니다.

어제 홍수경보가 발령된 파주시도 임진강 일대 저지대 주민들에게 대피령을 내렸습니다.

파주시 비룡대교는 어제부터 홍수경보가 발령됐는데 오늘 새벽에는 역대 최대수위를 기록해, 현재 대홍수 경보 수위에 근접하고 있습니다.

파주시 적성면, 파평면, 문산읍 마을 주민 340여 명이 인근 학교와 교회 등으로 대피한 상황입니다.

북한이 앞서 사전 통보 없이 임진강 상류의 황강댐 수문을 열고 방류를 실시하면서 임진강 최북단인 연천군, 파주시에 직접적인 여파가 미치는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파주시에서는 인구가 밀집한 문산읍 저지대의 대규모 침수가 우려되는데, 만조 시각인 오전 6시 30분이 최대 고비가 될 전망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