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北, 또 황강댐 수문 개방 정황…연천 · 파주 침수 비상

北, 또 황강댐 수문 개방 정황…연천 · 파주 침수 비상

임진강 최고 수위

김덕현 기자 dk@sbs.co.kr

작성 2020.08.05 20:04 수정 2020.08.05 21: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한에서부터 흘러내려오는 임진강 역시 수위가 급격하게 높아지고 있습니다. 접경 지역에 홍수경보가 내려졌고 임진강 하류에 있는 주민들에게는 대피령이 내려졌습니다. 현장에 저희 취재 기자가 나가 있습니다.

김덕현 기자, 그쪽 주민들은 물론이고 취재하면서도 가장 안전이 가장 중요한데 김덕현 기자 있는 곳은 어딘가요?

<기자>

네, 저희 취재진은 1시간 전까지 임진강 군남댐 근처에 있었는데요, 댐 수위가 급격하게 상승하면서 주민들과 함께 외곽으로 대피했습니다.

군남댐은 현재 수문 13개를 모두 열고 초당 1만 3천여 톤의 물을 방류하고 있습니다.

상류에 있는 북한 황강댐 방류로 유입량이 크게 늘면서 군남댐 수위는 현재 약 40m로 만수위에 불과 5m를 남겨두고 있습니다.

임진강 최북단 필승교 수위는 현재 약 13m로 최고치를 계속 갈아치우고 있는데 이는 위기 대응 주의단계 기준인 12m를 훌쩍 넘긴 수치입니다.

통일부는 밤사이 필승교 수위가 두 차례에 걸쳐 5m 이상 올라갔다고 밝혔는데, 정부 당국은 북한에도 많은 비가 내리면서 황강댐이 수문을 개방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앵커>

지금 댐의 문을 열고 계속 물을 내려보내기 때문에 하류 쪽 주민들 안전이 걱정되는데, 홍수특보가 내려진 곳 정리해주시죠.

<기자>

네, 계속된 폭우와 황강댐 방류 여파로 임진강 전 구간 수위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곳 군남댐에서 나간 물은 약 1시간 뒤쯤 파주 비룡대교에 도착하는데, 비룡대교 수위가 10m를 넘는 등 급격하게 상승하면서 오후 4시 반을 기해 홍수경보가 내려졌습니다.

연천군도 임진강 하류 군남면 등 6개 읍면 주민에게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라는 재난 문자를 발송했습니다.

한탄강 일대에도 비가 많이 내렸는데요, 한탄강 사랑교 일대도 급격한 수위 상승으로 저녁 6시 10분부터 홍수주의보가 발령된 상태입니다.

(영상취재 : 서진호, 영상편집 : 전민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