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수도권에 13만 2천 가구…50층 아파트도 들어선다

수도권에 13만 2천 가구…50층 아파트도 들어선다

박찬근 기자 geun@sbs.co.kr

작성 2020.08.04 21:04 수정 2020.08.04 21: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금부터는 오늘(4일) 나온 주택 공급 대책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정부가 2028년까지 수도권에 13만 2천 가구를 더 짓기로 했습니다. 서울에서 군 부지나 공공 기관이 있던 곳을 활용해 집을 새로 짓고, 또 재건축에 공기관이 참여할 경우 아파트를 50층까지 지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먼저, 정부 발표 내용을 박찬근 기자가 정리해드립니다.

<기자>

재건축 때 한국토지주택공사 LH나 서울주택도시공사 SH가 참여하면, 용적률을 300~500%까지 올려주기로 했습니다.

35층으로 묶인 서울 주택 층수제한도 완화돼 강남 한강변 고밀 재건축 단지는 최대 50층까지 아파트를 올릴 수 있게 됩니다.

이렇게 되면 앞으로 5년 동안 5만 가구 이상이 추가 공급될 걸로 정부는 예상했습니다.

[홍남기/경제부총리 : 이번에 늘어나는 공급물량의 절반 이상을 생애 최초 주택구입자, 청년, 신혼부부 등에게 공급하여 실수요자의 주거안정을 확실하게 챙겨나가도록 하겠습니다.]

서울 노원구 태릉 골프장 일대, 용산구 캠프킴 부지 등 서울과 수도권의 새로운 택지를 발굴해 3만 3천 가구를 공급합니다.

3기 신도시를 포함한 기존 택지에서도 용적률을 올려 수도권 일대에 2만 4천 가구를 더 지을 계획입니다.

뉴타운 등 주거환경 정비구역으로 지정됐다 해제된 지역도 LH와 SH가 참여하는 공공재개발로 2만 가구를 공급할 방침입니다.

예상치인 10만 가구를 뛰어넘는 공급 계획을 내놓은 건, 충분한 공급 없인 과열된 현 부동산 시장을 잡는데 한계가 있다고 판단한 걸로 보입니다.

정부는 이번 공급대책으로 부동산 가격이 상승하지 않도록 모니터링하고, 필요할 경우 토지거래 허가구역을 추가 지정하는 등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정성화, 영상편집 : 이소영, CG: 정현정)  

▶ "태릉 골프장 · 용산캠프 · 조달청 부지까지 활용"
▶ 50층 올리되 기부채납…조합 갸우뚱 · 서울시 반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