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중, 영사관 폐쇄 이어 '기자 추방' 맞불 놓나

미·중, 영사관 폐쇄 이어 '기자 추방' 맞불 놓나

김정기 기자 kimmy123@sbs.co.kr

작성 2020.08.04 14: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중, 영사관 폐쇄 이어 기자 추방 맞불 놓나
미국과 중국이 서로 상대 영사관을 폐쇄한 데 이어 상호 기자 추방에 나설 것으로 예상됩니다.

중국 정부의 입장을 비공식적으로 대변한다는 평가를 받는 환구시보의 후시진 총편집인은 자신의 웨이보 계정에서 미국이 중국 기자들의 비자를 연장하지 않고 있으며 중국은 모든 중국 기자가 미국을 떠나야 하는 최악의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어 "내가 알기로 중국은 맹렬하게 보복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미국이 중국 기자 60여 명을 추방하고 모든 중국 기자의 비자를 3개월로 단축한 이후 중국 기자들의 비자를 연장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중국 기자들은 어쩔 수 없이 미국을 떠나야 할 것이라는 예상입니다.

현재 중국 기자들의 비자 만료 시한은 오는 6일로 다가왔지만 아무도 비자를 새로 받지 못했다고 그는 전했습니다.

또한 40명에 가까운 기자들이 지금까지도 비자 연장 수속에 관한 통지를 받지 못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후 총편집인은 "중국은 좌시하지 않고 반드시 정당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1년마다 중국 본토에서 활동하는 외국 기자들이 기자증을 갱신하도록 하는데 기자증을 회수하거나 기한 만료 이후 연장을 거부하는 방식으로 미국 기자를 추방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홍콩에서는 이미 최근 국가보안법 도입 이후 서방 기자들이 비자를 받지 못하는 사례도 나왔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