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태풍 '하구핏'이 몰고 온 수증기…중부, 500mm 더 온다

태풍 '하구핏'이 몰고 온 수증기…중부, 500mm 더 온다

SBS 뉴스

작성 2020.08.04 10:42 수정 2020.08.04 11: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렇게 인명 피해가 늘고 있는 가운데 내일(5일)까지 중부지방에는 최고 500mm의 폭우가 더 쏟아진다는 예보입니다. 오늘 오후까지는 시간당 120mm에 달하는 기록적인 폭우도 예상되는데요, 자세한 상황 기상센터 연결해 알아봅니다.

김수민 캐스터 전해주세요.

<캐스터>

중부지방의 장맛비가 이례적으로 길어지고 있습니다.

지금 보시는 것처럼 대부분 지역의 중부지방에 호우경보가 발효 중이고요, 그 밑의 충청 지역과 일부 남부 지역으로도 호우 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지금 레이더 영상 먼저 보시면 강한 비는 현재 경기와 강원 지역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특히 이렇게 빨간 비구름을 따라서 강원 화천 지역에서는 시간당 70mm 이상, 경기 지역에서도 시간당 50mm 이상으로 강한 빗줄기를 퍼붓고 있는데요, 기상청은 오늘 오후까지 중서부 지역을 중심으로 집중호우가 쏟아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시간당 내리는 비의 양이 어마어마한 곳도 있는데요, 50~100mm, 일부 지역은 많게는 120mm 이상으로 기록적인 폭우도 쏟아지겠습니다.

지난 주말부터 지금까지 경기 안성 지역에서는 400mm가 넘는 많은 강수량을 기록하기도 했는데요, 오늘과 내일 사이 많게는 500mm의 폭우가 더 추가로 내릴 것으로 보여서 주의가 필요하겠습니다.

내일까지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 북부 지역에 100~500mm 이상, 강원 영동 지역과 경북 북부, 충남 지역에 50~150mm 이상 예상됩니다.

한편 제4호 태풍 하구핏은 중국 내륙에 상륙하면서 힘이 많이 약해진 상황입니다.

하지만 태풍이 몰고 온 강한 수증기가 현재 장마전선에 힘을 보태고 있는데요, 때문에 오늘 오후까지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겠습니다.

이후 소강상태를 보였다가 내일부터 다시 강한 빗줄기가 이어지겠습니다.

(김수민 기상캐스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