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년 동안 42채 '아파트 쇼핑'…외국인 투기판 잡는다

2년 동안 42채 '아파트 쇼핑'…외국인 투기판 잡는다

정성진 기자 captain@sbs.co.kr

작성 2020.08.03 20:56 수정 2020.08.03 22: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각종 부동산 규제에서 외국인이 비켜나 있다는 역차별 논란도 일었는데 외국인이 국내 부동산을 얼마나 사들였는지 국세청이 조사했습니다. 2017년부터 올해 5월까지 2만 3천 명 넘는 외국인이 2만 3천167채, 금액으로는 7조 7천억 원에 달하는 아파트를 샀습니다. '큰 손' 중국인이 58%, 압도적으로 많이 샀고 가격이 급등한 올해 초에 매입이 크게 늘었습니다. 국내 부동산 시장이 외국인들의 투기판이 되지 않도록 국세청이 세무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정성진 기자입니다.

<기자>

40대 미국인 A 씨는 2018년부터 국내 아파트를 사들이기 시작했습니다.

서울과 수도권, 충청지역 소형 아파트 42채, 67억 원 상당입니다.

전세 끼고 집을 사는 갭투자를 활용했다는데 국내 소득도 많지 않고 송금받은 돈도 없어 자금 출처가 불분명했습니다.

한강 변 45억 아파트, 강남 30억 아파트 등 아파트 4채를 보유하고 외국인 세입자만 받아 매달 수천만 원의 고액 월세 소득을 누락한 경우도 있습니다.

한 30대 중국인 유학생은 전국 8채 아파트를 매입해 전월세로 임대하고 수입을 신고하지 않았습니다.

국내 주택시장 과열을 틈탄 외국인의 아파트 '원정 매수' 실태를 보니 아파트만 사놓고 단 한 차례도 살지 않은 외국인이 33%였고 2주택 이상 다주택자도 1천36명에 달했습니다.

서울, 경기 등 수도권에 매수물량의 90%가 집중됐습니다.

국세청은 투기 목적 거래가 상당하다고 보고 임대 소득 등 탈세 혐의가 드러난 외국인 42명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하기로 했습니다.

[임광현/국세청 조사국장 : 외국 자본에 의한 아파트 가격 상승 우려를 선제적으로 차단하고, 투기성 보유로 의심되는 경우에는 철저한 세무검증을 실시하겠습니다.]

해외 부동산을 이용한 소득은닉 등 역외탈세 혐의에 대해서도 해당 과세 당국에 통보할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 강윤구, 영상편집 : 이승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