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여주 청미천 홍수경보 유지…경강선 선로 일부 유실

여주 청미천 홍수경보 유지…경강선 선로 일부 유실

김상민 기자 msk@sbs.co.kr

작성 2020.08.03 05: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경기 남부 지역의 비는 밤사이 잦아들었지만, 여주 청미천에는 여전히 홍수경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상민 기자, 비는 그친 것 같은데 하천의 수위는 어떻습니까?

<기자> 

제가 있는 이곳 청미천 원부교는 어젯(2일)밤부터 비가 잦아든 모양새입니다. 

출입이 아직 통제돼 있는데 지금은 홍수주의보 판단선인 5.5m보다도 아래인 3.5m 정도까지 내려왔습니다. 

경기도 지역에 여전히 호우특보가 내려진 데다 상류 쪽 괴산댐 방류를 고려해 여주 원부교와 흥천대교 등에는 아직 경보를 풀지 않고 있습니다. 

경기도에 내린 폭우로 판교와 여주를 잇는 수도권 전철 경강선 선로 일부가 유실돼 신둔도예촌역에서 여주역을 오가는 전동열차 운행도 중단됐습니다. 

코레일 측은 오늘 버스 19대를 투입해 해당 구간 이용 승객을 실어 나르면서 내일까지 복구를 마친다는 계획입니다. 

<앵커>

김 기자, 밤사이에는 경기 북부 쪽에 비가 많이 내렸어요. 

<기자>

경기도는 어젯밤 임진강 최북단 필승교 수위가 행락객 대피 수위인 1m를 넘었다며 연천 파주 지역에 주의를 당부하는 재난 안전 문자를 발송했는데요.

필승교 수위는 오늘 새벽 3시 반 기준 5.6m로 홍수주의보 판단선까지 약 2m를 남겨두고 있습니다. 

평소 수위는 0.3m 남짓이고 2m를 넘어선 건 올해 들어 처음입니다. 

포천시 영평교 수위는 약 3.5m, 한탄강과 임진강이 만나는 지점인 연천군 사랑교 수위도 약 6m까지 올랐습니다. 

오늘 중부지방에는 최대 300mm 비가 더 내릴 전망인데 경기도는 9년 만에 도재난대책본부 근무 체계를 최고 수준인 비상 4단계로 격상해 대응에 나서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