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재난지원금에 2분기 개인 카드 소비 회복…법인카드 사용액은 '뚝'

재난지원금에 2분기 개인 카드 소비 회복…법인카드 사용액은 '뚝'

정성진 기자 captain@sbs.co.kr

작성 2020.08.02 13: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재난지원금에 2분기 개인 카드 소비 회복…법인카드 사용액은 뚝
긴급재난지원금 등에 힘입어 2분기 개인의 카드 소비가 회복세를 탔지만 법인카드 사용액은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부진했습니다.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카드 국내 신용판매 승인금액은 1년 전보다 3.9% 증가한 222조 5천억 원입니다.

증가율이 5.5~7.3%를 기록한 지난해 2∼4분기에는 못 미치지만 1분기 2.5%보다는 커졌습니다.

개인카드 승인금액 증가율은 1분기에 1.9%에 그쳤지만 2분기에는 6.3%로 뛰어 승인금액이 185조 7천억 원을 기록했습니다.

여신금융협회는 "월간 카드 승인금액은 올해 3·4월 연속으로 지난해보다 감소했다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이 시작된 5월을 기점으로 증가세로 전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2분기 법인 카드 승인금액은 36조 9천억 원으로 지난해보다 6.9% 감소했습니다.

코로나19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된 4월에는 법인카드 승인금액이 1년 전보다 24.3%나 쪼그라들었습니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법인카드 사용 부진은 코로나19의 영향과 함께 일부 카드사가 내실경영을 추진하며 수익성이 낮은 법인카드 마케팅을 줄인 결과가 복합적으로 작용했다"고 진단했습니다.

카드 유형으로 나눈 사용금액은 신용카드와 체크카드가 각각 170조 4천억 원과 48조 2천억 원이며, 지난해 동기 대비 증가율은 각각 2.1%와 1.0%로 나타났습니다.

재난지원금 집행으로 선불카드의 비중이 지난해보다 크게 확대됐습니다.

지난해 2분기 0.07%이던 선불카드 승인금액 비중은 올해 2분기 1.76%로 커졌습니다.

2분기 카드 소비가 회복세를 보였지만 업종별로 격차가 컸습니다.

한국표준산업분류의 소비 밀접 업종 가운데 도매 및 소매업 승인금액은 지난해보다 16.1%나 증가했고,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은 2.9% 증가했지만 숙박 및 음식점업 승인금액은 64% 감소했습니다.

여행사가 속한 사업시설관리 및 사업지원 서비스업도 43.2%나 쪼그라들었고, 교육서비스업이 8.1%, 숙박 및 음식점업이 6.8% 각각 감소했습니다.

여신금융협회는 "2분기 카드 소비는 오프라인 소매업종의 매출 감소에도 온라인·배달 구매가 증가했다"며 "자동차 판매량 증가 또한 회복을 견인했다"고 분석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