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기재차관 "미 국채금리 사상 최저…코로나19發 디플레 충격 우려"

기재차관 "미 국채금리 사상 최저…코로나19發 디플레 충격 우려"

정성진 기자 captain@sbs.co.kr

작성 2020.08.02 10: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기재차관 "미 국채금리 사상 최저…코로나19發 디플레 충격 우려"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미국 10년 만기 국채 금리는 역사상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며 "감염병이 불러올 디플레이션 충격이 생각보다 강하고 오래갈 것 같다는 우려가 짙게 깔려있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차관은 오늘(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매년 2% 이상 성장해 온 미국 경제의 역동성이 과거 높은 국채금리의 원동력이었다"며 "그러나 팬데믹이 번진 이후 7월 말에는 금리가 0.54%까지 하락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주로 경제가 성장하고 물가도 계속 오른다는 기대가 있을 경우 만기가 긴 국채금리는 올라가지만, 저성장·저물가 우려가 확산할 때는 그 반대의 상황이 나타납니다.

달러 가치도 7월에 4.4% 하락하며 약세 흐름을 보였습니다.

김 차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세에 미국 경제 회복이 지연되고 연준이 추가 완화에 나선다는 전망이 약세의 배경"이라며 "본격적인 장기 하락추세의 시작일지는 몇 달 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차관은 "가장 부유한 나라 미국이 코로나19로 제일 고생하고 있다"며 "달러 체제 중심국가인 미국의 코로나19 혼란이 길어질수록 세계 경제에 미치는 파장은 커진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