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북한 매체, 남측 고체연료 언급하며 "대화와 평화 말하더니…"

북한 매체, 남측 고체연료 언급하며 "대화와 평화 말하더니…"

김태훈 국방전문기자 oneway@sbs.co.kr

작성 2020.08.02 10: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북한 매체, 남측 고체연료 언급하며 "대화와 평화 말하더니…"
북한 선전 매체가 한미 미사일 지침 개정으로 우주발사체의 고체연료 사용 제한이 해제된 것을 오늘(2일) 처음으로 언급하며 "이중적인 처사"라고 비난했습니다.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갈수록 드러나는 기만과 배신' 제목의 기사에서 남측에 대해 "고체연료를 이용한 우주발사체로 저궤도군사정찰위성을 쏘아 올릴 수 있게 되었다느니, 탄도미사일 사거리 제한 문제도 미국과 협의하여 해결해나가겠다느니 하며 대결 흉심을 드러내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매체는 이에 남측 각계에서 "무력증강 책동과 미국과의 합동군사연습 강행은 동족에 대한 배신행위라는 지탄이 터져 나오고 있다", "이중적인 처사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가 고조되고 있다"면서 비난했습니다.

북한 매체에서 고체연료를 이용한 우주발사체 문제를 언급한 것은 지난달 28일 미사일지침 개정 발표가 나온 이후 이번이 처음입니다.

전 주민이 구독할 수 있는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아직 이에 대해 언급하지 않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