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남부는 폭염·중부는 폭우…유독 길어진 장마, 왜?

서동균 기자 windy@sbs.co.kr

작성 2020.08.02 01: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1일)부터 중부지방에 많은 비가 내려 걱정입니다. 왜 이렇게 비가 많이 왔는지, 그리고 앞으로 장마 전망은 어떤지, 서동균 기상전문 기자와 자세히 얘기 나눠보겠습니다.

서 기자, 일단 어느 지역에서 비가 많이 내리고 있죠?

<기자>

네, 현재는 서울과 수도권,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시간당 10~20mm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이들 지역은 호우주의보가 발효됐던 지역인데, 밤사이 비구름이 발달하면서 충북지역까지 호우주의보가 확대됐습니다.

북한 지역에도 많은 비가 예고됐는데요, 강 하류인 경기 북부는 더 철저하게 대비를 하셔야겠습니다.

이번 주말 동안 중부지방에는 많은 비가 예보됐는데 어제 서울 관악에는 오전 한때 시간당 50mm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기도 했습니다.

경기도 파주와 연천은 어제 오전에 내린 비로만 누적 강수량이 100mm를 넘기도 했습니다.

오늘도 새벽 시간에 비가 주로 집중될 것으로 보여 주의를 하셔야겠습니다.

<앵커>

남부지방은 폭염이라던데, 중부에만 이렇게 비가 많이 오는 이유는 뭘까요?

<기자>

남쪽에서 머물고 있던 장마전선이 그제부터 경기 북부와 황해도 쪽으로 올라와 그 영향을 미치고 있기 때문입니다.

여름 내내 힘을 쓰지 못했던 북태평양 고기압이 그 세력을 확장하면서 장마전선을 끌어올렸기 때문인데요, 따라서 남부지방은 폭염이 시작됐습니다.

일부 영남과 부산에는 폭염경보가 발효 중인데 울산과 대구는 어제 낮 최고 기온이 34도를 넘어서기도 했습니다.

남부지방은 북태평양 고기압이 가장자리를 따라서 따뜻한 공기가 유입되고 필리핀 서쪽 해상에 위치한 저기압이 어제저녁 9시부로 태풍으로 발달했는데 이 태풍이 이런 효과를 더하면서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 겁니다.

중부지방에 많은 비가 내리고 있는 이유도 이 기압계와 관련이 있는데, 남쪽으로부터 올라온 따뜻하고 습한 공기가 장마전선을 만나면서 대기 불안정을 심화시켜 비를 뿌리고 있는 겁니다.

<앵커>

유독 올해는 장마가 길게 느껴지는데, 이렇게 길어진 이유와 앞으로 전망은 어떨까요?

<기자>

중부지방은 오늘로 장마가 40일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평년 32일을 벌써 훌쩍 넘어선 건데 장마가 길어지고 있는 이유는 북쪽의 찬 공기의 세력이 강해서 장마전선을 밀어올려야 할 북태평양 고기압이 힘을 쓰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그 때문에 중부뿐 아니라 이번 장마 기간에는 남부지방도 장마가 길었습니다.

하지만 중부의 장마는 더 이어지겠습니다.

기상청은 앞으로도 열흘 이상 중부에 장맛비가 더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중부의 장마는 지난 2013년 49일로 가장 길었는데 기상청의 예보대로 비가 계속 온다면 올해가 가장 긴 장마철로 남을 것으로 보입니다.

종료 시점 또한 지난 1987년 8월 10일이 가장 늦은 종료 시점인데, 현재는 8월 11일에도 비가 예보돼 있어 종료 시점 또한 가장 늦어질 전망입니다.

이 장맛비는 강도의 차이가 있겠는데요, 일단 오늘 새벽 서울과 수도권 등에 시간당 50~80mm의 매우 강한 비가 예비돼 대비를 철저히 하셔야겠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