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靑 "다주택 8명, 처분 의사 표명"…시한 한 달 연장

靑 "다주택 8명, 처분 의사 표명"…시한 한 달 연장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20.08.01 07: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청와대 참모들에게 "집 한 채만 남기고 다 팔라"면서 제시한 시한이 어제(31일)까지였습니다. 청와대가 실제 집을 팔았는지 확인을 해보니 다주택 참모 12명 가운데 8명은 여전히 다주택자였습니다. 청와대는 8명 모두 팔겠다는 의사를 밝혔다면서 처분 시한을 사실상 한 달 더 늘려 줬습니다.

정윤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법적으로 불가능한 경우가 아니면 이달 중에 한 채만 남기고 다 팔아라."

지난달 2일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다주택 청와대 참모들에게 한 권고입니다.

그러나, 처분 시한인 어제까지 다주택 참모 12명 가운데 4명이 권고대로 처분했고 8명은 아직 다주택 보유 상태인 걸로 드러났습니다.

주택을 처분한 참모는 반포냐 청주냐 논란이 됐던 노영민 실장 본인과 이호승 경제수석, 강민석 대변인, 김광진 정무비서관이었습니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다주택 참모 8명이 "한 명도 예외 없이 모두 처분 의사를 표명하고 처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 '똘똘한 두 채'를 보유한 김조원 민정수석을 비롯해 참모진 모두 처분 노력을 하고 있다는 겁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집을 내놔도 거래가 잘 안 되는 경우도 있다"며 "가격을 낮춰서 내놓는 등 노력하고 있다"고 해명했습니다.

"노력하고 있으니 다주택자가 제로가 되는 상황이 올 거"라고도 했는데, 청와대는 다주택 참모들에게 늦어도 이번 달 말까지 매매를 하라고 추가 통보했습니다.

지난해 12월 처음 다주택 처분 권고를 한 뒤 지난달 초 재권고에 이어 다시 시한을 한 달 더 늦춘 겁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