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日 언론, '은둔형' 아베에 "대국민 설명 의무 다하라" 압박

日 언론, '은둔형' 아베에 "대국민 설명 의무 다하라" 압박

SBS 뉴스

작성 2020.07.31 09: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日 언론, 은둔형 아베에 "대국민 설명 의무 다하라" 압박
일본 주요 일간지인 도쿄신문이 3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속도로 확산하는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은둔형' 집무 행태를 이어가는 아베 신조 총리에게 국민에 대한 설명 의무를 다하라고 공개적으로 촉구했다.

도쿄신문은 이날 자 1면에 '총리에게 묻지 않으면 안 되는 것'이라는 제목의 도요다 요이치(豊田洋一) 논설부주간 칼럼을 게재했다.

도요다 부주간은 이 칼럼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재확산하는 가운데 국민들은 감염 공포와 매일 마주하면서 생활과 일, 학업이 어떻게 될지 불안한 생활을 강요당하고 있다"며 현 감염상황과 전망 등 많은 사람이 품고 있는 의문에 답하는 것이 정치의 중심에 있는 아베 총리의 책임이라고 추궁했다.

그는 그러나 아베 총리는 올 정기국회가 폐회한 다음 날인 지난달 18일 이후로 기자회견을 열지 않고 정기국회 폐회 중 개최되는 상임위원회에도 얼굴을 내밀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도요다 부주간은 언론이 아베 총리를 제대로 추궁하지 못하는 것에 대해 언론인으로서 자성한다는 입장도 밝혔다.

그는 "(아베) 총리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이 미온적이라는 엄혹한 비판을 겸허하게 받아들인다"며 일제 때 군부를 혹독하게 비판한 반골(反骨) 신문기자로 알려진 기류 유유(桐生悠悠, 1873~1941)가 남긴 "말하지 않으면 안 되는 것을 말하는 것이 (언론의) 의무 이행"이라는 말을 상기한다고 썼다.

그는 이어 아베 총리에게 "지금 묻지 않으면 안 되는 것을 국민을 대신해 묻는 것이 우리들 미디어의 의무이자 책임"이라며 ▲ 코로나19 감염이 재확산하는데도 긴급사태를 선포하지 않는 이유 ▲ 감염 확산 속에 여행장려 사업인 '고 투(Go TO)' 캠페인을 앞당겨 시작한 이유 ▲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확충하지 않는 것인지, 아니면 능력이 없어서 못 하는 것인지 등 아베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이 타당한지를 따지는 3개 질문을 던지고 답하라고 촉구했다.

아베 총리는 코로나19가 확산한 초기인 2월 29일부터 올 정기국회 다음날인 6월 18일 사이에 9차례의 기자회견을 열어 코로나19 대책 등을 설명했다.

하지만 일본 전역의 하루 확진자 수가 1천300명을 넘는 등 긴급사태 당시보다도 최근 상황이 나빠졌지만, 출퇴근 길에 관저에서 대기하는 취재진의 간단한 질문에 선 채로 답변하는 것을 제외하고는 정식 기자회견을 피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또 임시국회를 열자는 야당 요구에 응하지 않는 것은 물론이고 정기국회 폐회 중 열리는 국회 상임위에도 출석하지 않아 곤혹스러운 질문을 아예 피하려 한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입헌민주당 등 야권 4당은 30일 이런 여론을 반영해 코로나19 사태 및 최근의 호우피해 대책을 따지기 위한 임시국회 소집을 요구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일본 헌법(53조)은 중·참의원 중 한 곳에서라도 전체 의원의 4분의 1 이상이 요구하면 내각은 임시국회를 소집하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아베 내각과 집권 자민당은 임시국회 소집 시기를 정하는 것은 내각 재량이라고 주장하고 있어 언제 임시국회가 열릴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이와 관련, 도요다 부주간은 "아베 총리는 당장 기자회견을 열든지, 임시국회 소집에 응해 질문에 성실하게 자신의 언어로 답해야 한다"며 국민에 대한 설명 책임을 회피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중대 사태라고 경고했다.

(연합뉴스/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