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백두대간 관통하는 전기선?…금강송 군락지에 송전탑

백두대간 관통하는 전기선?…금강송 군락지에 송전탑

박찬범 기자 cbcb@sbs.co.kr

작성 2020.07.30 21:00 수정 2020.07.30 22: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수도권에 원활한 전기 공급을 위해 한국전력이 대규모 송전선로를 만드는 국책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발전소가 있는 경북 울진에서 경기 가평까지 구간만 200㎞를 넘고 송전탑이 440기 설치됩니다. 그런데 송전선로 구간이 백두대간 일대를 관통하도록 설계돼 생태계 파괴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박찬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쭉쭉 뻗은 소나무들이 산 능선과 비탈에 우뚝 서 있습니다.

수백 년 자란 금강 소나무 군락지로 토목공사는 물론 일반인 출입이 제한되는 산림 유전자원 보호구역입니다.

높이 70여m의 송전탑 설치가 추진 중인 산림 유전자 보호구역 중 한 곳입니다.

만약 송전탑 설치가 현실이 된다면 초고압 송전선로가 이 일대를 관통하게 되면서 보존가치가 매우 높은 금강송을 비롯해 산림 훼손이 불가피합니다.

또 다른 산림 유전자원 보호구역인 강원 삼척시 가곡면 일대, 산양과 담비 등 다양한 멸종위기 동식물이 살고 있습니다.

마을 안쪽 산림지대에서는 멸종위기종 1급인 산양의 배설물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서재철/녹색연합 전문위원 : 지리산과 설악산 국립공원과 함께 남한의 3대 생태 축으로 백두대간과 낙동정맥이 지나가고 있고 우리나라의 마지막 야생지대입니다.]

한국전력은 이번 송전탑 설치 사업은 수도권에 원활한 전기 공급을 위한 국책사업으로, 백두대간 관통은 불가피하다고 말합니다.

백두대간 송전탑
하지만 예정대로 추진될 경우 산림 유전자원 보호구역 3곳에만 송전탑 23기가 들어섭니다.

대규모 산사태 같은 재해도 우려됩니다.

[임상준/서울대학교 산림과학부 교수 : 자연 사면이 인위적으로 형질이 변경됐기 때문에 강우 시 집중적으로 물이 한쪽으로 모여서 하류에 피해나 혹은 붕괴와 같은 것이 발생하지 않도록…]

전체 송전탑 구간의 20%를 차지하는 경북 봉화군 주민은 주민 협의 과정이 불충분했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송동헌/봉화군 춘양면 애당2리 이장 : (올해 들어) 설명 한 번 없이 한다는 게 도대체 마을에 와서 설명을 한 일이 한 번도 없습니다.]

한전 측은 전문가와 전체 11개 시군의 주민으로 구성된 입지 선정위원회를 통해 송전탑 설치 구간을 논의했다며, 앞으로 1년간 환경에 미칠 영향 등을 평가해 산림 훼손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강동철, 영상편집 : 장현기, CG : 정현정)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