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울시 "여가부 현장점검 지적 수용…인권위 직권조사 협조"

서울시 "여가부 현장점검 지적 수용…인권위 직권조사 협조"

SBS 뉴스

작성 2020.07.30 16: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울시 "여가부 현장점검 지적 수용…인권위 직권조사 협조"
서울시는 고(故) 박원순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계기로 이뤄진 여성가족부(여가부)의 서울시 성희롱·성폭력 방지조치 현장점검에서 나온 지적사항을 겸허히 수용해 개선대책 수립에 반영하겠다고 30일 밝혔다.

앞서 여가부는 범정부 성희롱·성폭력 근절 추진점검단이 28∼29일 현장점검을 벌인 결과를 공개하면서, "서울시가 피해자인 전직 비서에 대한 보호 방안을 아직도 마련하지 않았고, 성폭력 사건 고충처리시스템에 정보유출 우려가 있는 등 여러 문제점을 드러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피해자를 특정할 경우 신분 노출 위험과 2차 피해 우려가 있어 피해자 보호 차원에서 직접 접촉을 하지 않고 있을 뿐, 다각도의 측면 지원을 시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시는 아울러 "27개 성폭력피해자지원시설 시설운영과 사업비 지원을 통해 피해자에게 상담과 정신적 치료 지원, 심신 및 정서회복을 위한 치료회복 프로그램 지원, 법률지원 등을 하고 있다"며 박 전 시장 성추행 의혹사건의 피해자를 보호·지원하고 있는 '한국성폭력상담소'와 '한국여성의전화'도 지원시설에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시는 "피해자가 고용상 불이익과 2차 피해 없이 서울시 공무원으로 복귀해 일할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해명했다.

서울시는 또 "하루속히 진실이 규명될 수 있도록 국가인권위원회 직권조사에도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국가인권위원회가 이날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고 박 전 시장을 둘러싼 성희롱·성추행 의혹을 직권으로 조사하기로 결정한 데 따른 것이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