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국제 지식인들 "우리가 봐도 '군함도' 역사 왜곡 심각"

조도혜 에디터

작성 2020.07.30 16:35 수정 2020.07.30 17: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서경덕 교수가 직접 촬영한 군함도. (사진=서경덕 교수 제공/연합뉴스)국제 지식인들이 유네스코(UNESCO)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군함도'에 대한 역사 왜곡이 심각하다며 일본 정부를 비판했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해외문화홍보원 후원으로 아시아평화와역사연구소는 어제(29일) 서울외신기자클럽에서 '인류 공동의 기억,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과 국제사회의 신뢰'라는 국제 토론회를 열었습니다. 일본이 '군함도'(하시마·端島) 등에서 벌어진 조선인 강제노동의 역사를 왜곡한 전시관에 국제사회가 공조해 대응하기 위한 자리였습니다.

온라인으로 참석한 발표자들. 윗줄 가장 왼쪽이 로런 리처드슨 호주 국립대 교수.로런 리처드슨 호주 국립대 교수는 '제3자가 보는 동아시아의 강제동원 문제'라는 발표를 통해 "강제 동원과 임금 미지급, 가혹한 노동 강요 등 다양한 범주의 피해자가 발생했다"면서 "일본 정부가 의도하는 바와는 다른 방식으로 기술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토드 헨리 캘리포니아대 교수도 "냉전과 반공주의가 식민주의 청산을 가로막았다"며 "식민주의 청산은 한국에서도 여전히 풀어야 할 숙제이므로 군함도 역사 왜곡 사건을 계기로 새롭게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외에도 일본인인 야노 히데키 강제동원공동행동 사무국장과 마쓰노 아키히사 오사카대 교수도 발표자로 나서 일본의 역사왜곡에 쓴소리를 보탰습니다.

국제 지식인들 '우리가 봐도 '군함도' 역사 왜곡 심각 (사진=연합뉴스)
아울러 토론회에서는 일본의 강제동원 역사 왜곡에 동아시아 차원에서 공조해야 한다는 의견이 개진됐습니다. 이는 한일 양국만의 문제가 아니라 중국인, 연합국 포로를 포함하는 다자간 문제이자 인권 문제임을 강조해야 한다는 겁니다.

김민철 경희대 교수는 "역사정보센터를 피해자를 포함한 관계자와 관계국들도 참여하는 동아시아 공동의 기억을 담은 센터로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고, 토론자들도 군함도의 조선인 차별 문제에 국한하는 대신 중국인과 일본인 하층 노동자들의 고통을 함께 기억하자는 주장이 국제사회에서 지지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는 의견을 제시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