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부산 전역 지하차도 '자동 진입 차단 시스템' 도입 추진

부산 전역 지하차도 '자동 진입 차단 시스템' 도입 추진

SBS 뉴스

작성 2020.07.30 14:04 수정 2020.07.30 14: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부산 전역 지하차도 자동 진입 차단 시스템 도입 추진
호우 특보 발령 시 부산 전역의 지하차도에 자동으로 출입을 제한하는 시스템이 도입된다.

3명이 숨진 지하차도 침수 사고를 계기로 나온 대책으로 뒷북 조처라는 비난을 피하기 어렵다.

부산시는 기상 상황과 교통 상황을 파악해 지하차도 진·출입을 자동으로 통제하는 통합대응 체계 구축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시 구상안에 따르면 호우 특보가 발령되면 지하차도 침수 위험 등급에 따라 자동으로 차량 진입을 금지하는 차단기 등이 내려오고 진입 금지를 알리는 내용이 전광판 등으로 표출되는 시스템이다.

위험 현장에는 항상 인력을 미리 배치하되, 사람이 놓치는 순간에도 안전을 확보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자동화하는 게 목표라고 설명했다.

시 한 관계자는 "현재 자료수집을 하는 상태로 우려 지역에 먼저 구축한 뒤 단계적으로 확대해 가는 것을 계획하고 있다"면서 "완료 시기에 대해서는 현 단계에서 말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행정안전부에 보고된 부산 위험 2·3등급 지하차도는 모두 32곳이다.

사망 사고가 난 초량 제1지하차도 등 29곳의 위험 3등급 지하차도는 호우 경보가 발령되면 행안부 지침에 따라 즉각 통제돼야 한다.

사상구 삼락생태공원 지하차도 등 3곳의 위험 2등급 지하차도는 호우 주의보만 발령되어도 통제에 들어가야 한다.

그러나 지난 23일 집중호우 때 32곳의 지하차도 중 제때 통제가 된 곳은 한 곳도 없었다.

부산에서는 2014년에도 우장춘로가 폭우에 침수되며 2명이 숨지는 비극이 있었다.

이후 시는 대책으로 지하차도 침수 예·경보제 시행을 내놓았지만, 이 또한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서 6년 만에 똑같은 비극을 초래했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