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드디어 모인 '레알흥국'…후배와 심적 거리 좁히기 시작한 김연경

박진형 작가,최희진 기자 chnovel@sbs.co.kr

작성 2020.07.30 21:27 수정 2020.07.30 21: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11년 만에 흥국생명으로 돌아온 '배구 여제' 김연경 선수가 본격적인 팀 훈련을 시작했습니다. 재활에 전념하던 김연경은 이번 주부터 팀 훈련에 합류해 실전 감각을 끌어올리고 있습니다. 이재영, 이다영 국가대표 쌍둥이 자매를 비롯해 띠동갑 이상 나이 차이 차가 있는 후배 선수들과도 열심히 호흡을 맞추고 있습니다. 핑크 군단에 본격적으로 가세한 김연경 선수의 첫 공개훈련을 〈스포츠머그〉가 전해드립니다

(글·구성: 박진형 / 영상취재: 김원배 / 편집: 천은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