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인영 "기회 된다면 북과 어디에서든 코로나19 협력"

이인영 "기회 된다면 북과 어디에서든 코로나19 협력"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cs7922@sbs.co.kr

작성 2020.07.30 10: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인영 "기회 된다면 북과 어디에서든 코로나19 협력"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기회가 된다면 언제든지 개성 뿐 아니라 북한 어느 곳에서든 코로나 방역과 관련해 협력할 일이 있다면 해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인영 장관은 서울 국립현충원을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코로나19 상황에 대해 "개성을 중심으로 격리 등 심각한 상황으로 인식하고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장관은 "무엇보다 북한 주민의 건강이 나빠질 것을 우려하고, 일상생활이 힘들고 어려워지지 않을까 걱정한다"면서 "우리의 정성스럽고 따뜻한 마음을 담아서 위로의 뜻을 전하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이 장관은 김정은 위원장이 '핵 보유국'을 강조한 데 대해 "핵보다 평화가 더 강력한 군사억제력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북한이 핵이나 미사일 이야기를 할수록 우리는 더욱더 강력하고 강렬하게 평화를 쏘아 올려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장관은 대북정책 방향에 대해 "남북 당국 간 대화를 복원하고 인도적 협력 문제를 모든 분야에 걸쳐 재개하고 그간의 합의와 약속들을 전면 이행해나가는 과정들을 어떻게 설계하고 실천할 것인가가 제 앞에 있는 과제"라고 말했습니다.

이 장관은 현충원 방명록에는 "평화와 공존으로 통일과 번영의 길을 열겠습니다"라는 글을 남겼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