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뉴스딱] 강도 혼쭐낸 괴력 할머니…더 대단한 '옆집 남자'

[뉴스딱] 강도 혼쭐낸 괴력 할머니…더 대단한 '옆집 남자'

SBS 뉴스

작성 2020.07.30 08:29 수정 2020.07.30 13: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고현준의 뉴스딱]

<앵커>

시사평론가 고현준의 뉴스딱 시간입니다. 첫 소식 살펴볼까요?

<고현준/시사평론가>

남미 콜롬비아에서 전해진 소식입니다. 한 강도가 노인을 우습게 보고 덤벼들었다가 호되게 당하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지난 26일 콜롬비아 중북부에 있는 한 마을입니다. 할머니 한 분이 집 앞에서 여유롭게 휴대전화를 보고 있습니다.

그런데 오토바이를 타고 지나가던 남성이 내려서 다가서더니 할머니의 휴대전화를 빼앗으려고 합니다. 갑작스러운 상황에 놀랄 법도 했지만 할머니는 괴력을 발휘했습니다.

할머니에게 달려들었다 혼쭐 난 강도
전화기를 손에 꼭 쥔 채 남성이 쓰고 있던 헬멧을 벗기기 시작했는데요, 당황한 남성은 꽁무니를 내뺐고 할머니는 헬멧으로 강도를 사정없이 때리며 뒤쫓았습니다.

노인이라고 우습게 보고 덤볐던 강도는 뜻밖의 반격에 놀라서 오토바이를 타고 그대로 줄행랑을 쳤습니다.

철문에 가려져서 잘 보이지는 않습니다만 옆집 남성의 반응도 눈길을 끄는데요, 할머니처럼 집 밖 흔들의자에 앉아 있다가 범행 현장을 목격했지만 이 난리통에도 모르는 척 여유롭게 앉아 있습니다.

강도 현장을 목격하고도 눈 하나 깜짝하지 않았던 이 옆집 남성의 모습이 콜롬비아의 열악한 치안 상황을 보여준다는 평가도 있습니다.

<앵커>

할머니도 참 대단해 보이는데 그 옆에 있던 남성이 오히려 더 대단해 보이네요. 아무것도 하지 않고요. 다음 소식은요.

<고현준/시사평론가>

다음 소식입니다. 서울시가 학교 방역 등을 지원하는 학교생활 지원 일자리 사업이 일부 학부모와 교사들의 반발을 사고 있습니다.

우선 선발대상에 노숙자와 출소자 등이 포함되면서입니다. 지난 23일 서울시는 학교생활 지원 일자리 사업 참여자 모집 공고를 냈습니다.

전과자·노숙자가 초중고생 발열 검사원 논란
서울에 사는 청년 2천600명을 뽑아 학교에서 발열 체크와 마스크 착용 지도 같은 방역 활동과 급식 지도, 이동수업 지원 등을 맡긴다는 것인데 논란이 된 것은 선발기준입니다.

코로나19로 인해서 실직이나 폐업한 사람과 취업 취약계층을 우선 선발하겠다고 했는데요, 취업 취약계층에 수형자로서 출소한 뒤 6개월이 안 된 사람, 갱생보호 대상자, 노숙자 등이 포함돼 있었습니다.

일부 학부모와 교사 사이에서는 취약계층의 취업 기회는 충분히 보장돼야 한다면서도 일자리가 제공되는 장소가 학교이고, 업무 특성상 미성년자들과 자주 마주칠 수 있다는 점 때문에 부적절한 선발 기준이라는 우려 섞인 지적이 나오고 있는 것입니다.

서울시는 정부지침에 따른 취업 취약계층의 참여를 장려한 것이라고 설명했지만 논란이 계속되자 취업 취약계층을 우선 선발한다는 계획을 철회했습니다.

<앵커>

학부모 입장에서는 좀 다소 우려가 나올 만한 선발 기준인 것 같네요. 마지막 소식 전해주시죠.

<고현준/시사평론가>

다음 소식은 코로나19로 많은 여행업계가 큰 타격을 입었다는 것 알고 계실 텐데, 정부가 한 사람에 6만 원까지 여행 예산을 지원한다는 소식입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어제(29일) 발표한 여행업 위기 극복 지원 정책을 보면, 개인별로는 최대 30% 할인된 가격으로 가을 여행상품을 이용할 수 있게 했습니다.

9월 이후 국내 여행 상품으로 조기 예약하거나 선결제할 때 할인이 적용되는데요, 정부가 여행상품 가격의 20%, 최대 6만 원까지 지원을 하고 지자체와 여행사가 함께 여행 상품 가격의 10% 이상을 부담한다는 설명입니다.

여행상품 구매와 예약은 다음 달 20일 이후부터 가능한데요, 문체부는 다음 달 10일까지 사업에 참여할 여행사를 공모하는데 현재 관광진흥법상 일반여행업으로 등록된 곳이면 어느 업체나 참여할 수가 있습니다.

또 한국여행업협회 주관으로 9월부터 한 달 동안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본 전국 1만 8천여 개 여행업체를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코로나19로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여행 업계 종사자를 돕고자 관광 통역안내사, 국외여행 인솔자 등 850명을 점검 요원으로 투입할 계획입니다.   

많이 본 뉴스